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GK 송범근에게 묻다…"조현우보다 나은 점은?"

기사승인 2018.08.10 17:16

[스포티비뉴스=파주, 영상 임창만 기자, 글 정형근 기자] “조현우 형보다 나은 점이요? 젊음이죠.”

23세 이하(U-23) 남자 대표팀 수문장을 놓고 조현우와 경쟁을 펼치는 송범근(21)이 10일 경기도 파주 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서는 각오를 밝혔다. 

송범근은 “현우 형과 훈련을 하면 배울 점이 너무 많다. 함께 훈련하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다. 사실 고민을 많이 했다. 두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것과 한 자리 놓고 경쟁하는 것은 또 달라서 부담감이 있었는데 대표팀에 승선하게 돼 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송범근은 조현우와 룸메이트다. 그는 “같은 방을 쓰다 보니 얘기를 많이 한다. 대회를 앞두고 내가 부담스럽다는 말을 하면 현우 형이 부담 갖지 말고 원하는 대로 하다 보면 좋은 결과 있을 것이라고 말씀해 주셨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U-20 월드컵에서 주전 골키퍼로 맹활약한 송범근은 전북 현대의 주전 골키퍼로 뛰고 있다. 송범근은 "전북에 처음 왔을 때도 공이 잘 안 와서 집중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었다. 이제 많이 적응을 했다. 90분 동안 공이 오지 않아도 몸을 계속 풀고 집중력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송범근에게 '조현우보다 나은 점'을 묻자 “젊음”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그는 “누구와 만나더라도 주전 경쟁을 해야 한다. 경쟁하면 서로 좋아질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