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대은 향한 김진욱 감독의 기대

기사승인 2018.08.10 16:5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대은은 다음 달 열리는 2019 신인드래프트에 참가 신청서를 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김건일 기자] 이대은(경찰청)은 9일 KBO에 다음 달 열리는 신인드래프트 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다시 말해 해외 진출 의사를 포기했다. 이로써 2019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는 KT의 선택은 확실해졌다. KT 측은 지난해부터 이대은을 최우선 영입 대상으로 고려하고 있음을 공개적으로 밝혀 왔다.

10일 김진욱 KT 감독은 "이대은은 미국과 일본 그리고 국가 대표로 뛰는 등 여러 가지 경험을 한 선수"라며 "우리 구단으로선 그런 선수를 영입하기가 쉽지 않다. 팀에 합류한다면 큰 힘이 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이대은은 2007년 시카고 컵스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5년부터 2시즌 동안 일본 지바 롯데에서 뛰었다. 지난해 한국으로 돌아와 경찰청에서 병역을 해결하고 있다. 꾸준히 선발로 나서며 2년 연속 퓨처스리그 올스타 투수로 선정되는 등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한 프로야구 스카우터는 "이대은은 당장 1군에서 뛰어도 10승이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KT로선 외국인 선발투수 두 명에 이대은과 고영표로 이어지는 선발을 구축하려는 계획이 이루어진 셈이다. 단 김 감독은 "선발 여부는 몸 상태를 보고 결정할 계획"이라고 신중한 자세를 취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