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EPL 프리뷰] '팩트'는 무리뉴의 맨유는 '개막전-레스터'에 강하다!

기사승인 2018.08.10 15:4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개막전-레스터에 강한 무리뉴 감독의 세 번째 시즌 개막전은? ⓒ김종래 디자이너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인포그래픽 김종래 디자이너]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주제 무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의 부임 3년 차가 시작된다. 무리뉴 감독의 맨유가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의 주인공으로 새 시즌을 시작한다. 상대는 레스터시티다.

맨유는 11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레스터와 2018-19시즌 EPL 개막전을 치른다.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이 치른 직후 시즌 초반은 강팀일수록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강팀일수록 선수 다수가 월드컵에 참가하고, 휴가 복귀가 늦기 때문이다. 기존 선수단과 프리시즌을 함께하지 못하고, 체력 회복을 해야 한다. 실전 투입 시기는 당연히 더 늦다.

맨유는 러시아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 팀 소속의 폴 포그바를 비롯해 4강에 올랐던 잉글랜드 축구 대표 팀 제시 린가드, 벨기에 축구 국가대표 팀 소속의 로멜루 루카쿠, 마루앙 펠라이니 등의 훈련 복귀가 늦어 개막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네마냐 마티치, 안토니오 발렌시아, 안데르 에레라, 마르코스 로호는 부상으로 출전이 불가능하다. 최상의 전력을 꾸리기 어려운 상황이다. 

맨유가 믿은 건 무리뉴의 맨유가 개막전에 강했고, 맨유는 레스터에 강했다는 점이다. 무리뉴 감독이 부임한 2016-17시즌 맨유는 개막전에서 본머스를 3-1로 이겼다. 2017-18시즌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4-0으로 완파하며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레스터시티를 상대로 올드트래포드에서 강했던 것도 호재다. 무리뉴 감독은 부임 첫 시즌 레스터를 상대로 4-1승, 지난 시즌엔 2-0으로 이겼다. 꼭 무리뉴 감독이 이끌던 맨유가 아니더라도 맨유는 최근 레스터를 상대로 모든 대회 9경기에서 8승 1무(2014-15시즌 원정 1무)를 챙겼다. 최근 리그 홈 36경기에서 34경기를 이겼다는 것도 자신감이라면 자신감이다. 

방심은 금물이다. 주력 선수가 다수 이탈한 맨유는 웅크리고 있다고 수비 뒤 공간을 파괴하는 레스터 특유의 역습에 무너질 가능성도 있다. 2014-15시즌 홈에서 전력이 한창 낮다고 평가받았던 스완지시티에 1-2로 무너진 전례도 있다. 당시 스완지의 간판 미드필더 기성용이 2014-15시즌 EPL 전체 첫 골을 기록하며 하프타임 카메라 세레를 한몸에 받았다. 

무리뉴 감독은 유독 3년 차에 부진했다는 인식을 받고 있고, 2018년 여름 이적시장에서 만족스럽지 못한 보강으로 공개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본인 커리어상 가장 어려울 수도 있는 시기에 지도력으로 반등하면 세간의 평가를 바꿀 수 있다. 그 시작이 레스터시티전이 될 수 있을까.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