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백호와 이대은으로 채우는 KT의 10년

기사승인 2018.08.10 13:0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다음 달 드래프트 참가를 선언한 이대은은 전체 1순위로 KT 유니폼을 입을 것이 확실시된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는 2008년과 2009년 2시즌을 꼴찌로 마쳤다. 그러면서 브라이스 하퍼(2009년 1순위)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2010년 1순위)를 뽑았다. '드래프트 1순위를 얻기 위해 일부러 진 게 아니냐'는 따가운 눈초리를 받았으나 슈퍼스타 잠재력을 갖춘 두 선수를 품은 워싱턴은 뿌듯해했다.

2018, 2019 KBO 2차 신인 드래프트는 이에 못지않은 '슈퍼 드래프트'다. 지난해 서울고 신인 강백호가 나왔고 이번엔 이대은이 드래프트 참가 자격을 얻는다. 지난해엔 이대은을 뽑기 위해 최하위를 해야 한다는 이른바 '이대은 리그'라는 말이 야구 팬들 사이에서 통했을 정도다.

워싱턴처럼 슈퍼스타 두 명을 한 번에 품을 기회를 얻은 팀이 KBO 리그에도 있다. KT는 지난해 전체 첫 번째로 강백호에게 유니폼을 입혔고, 지난해 순위에 따라 다음 달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선수를 뽑게 됐다. KT는 이대은을 지명하겠다는 뜻을 숨기지 않고 밝힌 상태다.

KT는 지난해부터 강백호와 이대은을 차례로 뽑겠다는 계획을 세워 뒀다. 한 KT 관계자는 "강백호를 뽑고 다음 시즌 이대은을 뽑을 생각이다. 강백호는 한국 야구를 짊어갈 잠재력을 가졌고 이대은은 10승이 가능한 투수다. FA를 영입한 효과가 아니겠느냐"라고 지난해 드래프트 전 설명했다. 당시 최하위로 순위가 굳어졌기 때문에 이 같은 구상이 가능했다.

무엇보다도 KT는 후발 주자로서 스타플레이어를 필요로 한다. KT 수뇌부는 KBO 리그 최단기간 창단 첫 100만 관중 수립이라는 목표를 갖고 있다. 지난겨울 황재균을 88억 원에 데려온 자리에서 임종택 KT 단장은 "선수 본인이 갖고 있는 현재 가치는 물론 잠재적인 가치를 더했다"며 "우리는 스타플레이어가 많지 않다. 수원에 충성도 있는 팬이 많다. 그들에게 우리 구단이 발전하려는 의지를 보여 줘야 했다"고 설명했다.

KT는 강백호와 이대은이 가진 능력에 못지않게 상품성에 높은 점수를 매겼다. 강백호는 지난해 이정후에 못지않은 활약으로 KT 팀 내에서 가장 많은 유니폼을 판매하고 있다. 이대은 역시 국가 대표 출신이라는 이름값과 잘생긴 외모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KT 측은 판단했다.

또 다음 시즌 한국 나이로 31세가 되는 이대은은 FA 자격을 얻기도 쉽지 않다. 트레이드가 되지 않는다면 KT에서 선수 생활을 마치는 게 현실적이다. 강백호 역시 FA 자격을 얻기까지 9년이 걸린다. KT는 10년을 짊어질 투타 대들보를 확보한 셈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