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강희 감독, "패배가 더 강한 동기부여가 된다"

기사승인 2018.08.10 09:4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최강희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오는 11() 강원FC를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불러들여 K리그1 22라운드를 치른다.

지난 K리그 홈경기와 FA컵에서 패한 전북은 이번 강원전을 반드시 승리해 자존심을 회복하고 팬들에게 전주성 오오렐레를 선사한다는 각오다.

특히 전북은 강원에 역대전적 1312패로 크게 앞서 자신감에 차 있으며 최근 10경기에서는 91무로 패배가 없다.

최전방에는 FA16강전에 풀타임 활약한 이동국을 대신해 김신욱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 뒤를 지난 시즌 강원전에서 역대 최단시간 해트트릭 기록을 달성한 이승기를 비롯해 로페즈와 신형민, 임선영이 받치며 공,수 장악에 나선다.

수비는 리그 최소 실점으로 전주성을 지키고 있는 철벽 라인 최철순-최보경-홍정호-이용이 나서 무실점에 도전한다.

또 이날 경기에는 로페즈 선수의 캐릭터 양말 1만개를 입장하는 홈 팬들에게 각 게이트에서 나눠준다.

최강희 감독은 지난 홈에서의 패배가 오히려 선수들에게 더욱 강한 동기부여가 됐다팬들에게 시원한 승리로 전주성에 오오렐레가 울려 퍼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승기 선수는 전북대 어린이병원 소아암 환우와 가족 78명을 초청해 아이들에게 축구로 희망을 선물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