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女배구 컵 대회] '이소영 부활' GS칼텍스, IBK기업은행 꺾고 준결승행

기사승인 2018.08.09 18:1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소영 ⓒ KOVO 제공

[스포티비뉴스=보령, 조영준 기자] 완벽하게 부활한 이소영을 앞세운 GS칼텍스가 IBK기업은행을 꺾고 여자 프로 배구 컵 대회 준결승에 진출했다.

GS칼텍스는 9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년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 프로 배구 대회 A조 조별리그 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1(26-24 23-25 25-17 25-18)로 이겼다.

2승 1패 승점 7점을 기록한 GS칼텍스는 이미 2승을 거두며 4강 진출을 확정한 KGC인삼공사와 A조에서 생존했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1승 2패에 그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컵 대회에서 우승했다. 올해는 부상으로 뛰지 못했던 주공격수인 이소영이 제 기량을 되찾았다. 여기에 세터 이고은이 IBK기업은행에서 이적했다. 이소영은 물론 표승주, 미들 블로커 김유리가 맹활약한 GS칼텍스는 다양한 공격을 앞세워 IBK기업은행을 무너뜨렸다.

우승 후보였던 IBK기업은행은 GS칼렉스에서 세터 이나연을 데려왔지만 아직 공격수들과 호흡은 완벽하지 않았다. 여기에 믿었던 고예림이 부진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 경기에서 이소영은 두 팀 최다인 26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표승주는 21점 김유리는 16점을 올리며 지원사격했다.

IBK기업은행은 바리스타에서 다시 코트로 돌아온 백목화가 팀 최다인 16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 GS칼텍스 선수들 ⓒ KOVO 제공

1세트 13-13에서 GS칼텍스는 이소영의 연속 공격 득점을 올렸다. 여기에 표승주의 공격도 살아나며 먼저 20점 고지에 도착했다. IBK기업은행은 17-20에서 고예림의 공격 득점과 염혜선의 서브 득점이 터지며 추격에 나섰다. GS칼텍스는 24-24 듀스를 허용했지만 이소영의 시간차 공격과 상대 공격 범실을 묶어 1세트를 따냈다.

반격에 나선 IBK기업은행은 2세트 초반 백목화의 연속 서브 득점과 김현지의 블로킹으로 8-2로 앞서갔다. 세트 중반까지 IBK기업은행은 초반 벌어놓은 점수 차를 유지했다. 그러나 GS칼텍스는 조금씩 점수 차를 좁혔다. 이소영은 물론 표승주의 공격을 앞세운 GS칼텍스는 20-20 동점을 만들었다.

두 팀은 23-23까지 팽팽하게 맞섰다. 이 상황에서 IBK기업은행은 백목화의 시간차 공격이 터지며 한 걸음 앞서갔다. 최수빈은 표승주의 공격을 블로킹 득점으로 연결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GS칼텍스는 3세트 초반 이소영의 연속 서브 득점이 터지며 점수 차를 벌렸다. 표승주의 공격 득점과 상대 범실을 묶어 연속 득점을 올린 GS칼텍스는 11-5로 크게 앞서갔다. 21-14로 여유 있게 리드를 지킨 GS칼텍스는 이소영의 마무리 공격 득점으로 3세트를 잡았다.

4세트 초반 IBK기업은행은 범실이 쏟아지며 무너졌다. 점수 차는 0-6으로 벌어졌고 GS칼텍스의 상승세는 멈추지 않았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세트 중반 수비 집중력이 살아난 IBK기업은행은 14-16까지 점수 차를 좁혔다.

GS칼텍스는 김유리의 속공으로 IBK기업은행의 상승세를 끊었다. 표승주의 공격 득점으로 승기를 잡은 GS칼텍스는 4세트를 따내며 컵 대회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