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GA] 김민휘, '경기 도중 위기 탈출한 최고 선수' 최종 투표 진출

기사승인 2018.08.08 14:0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민휘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김민휘(26, CJ대한통운)가 미국 프로 골프(PGA) 투어 메트라이프 매치업 최종 투표에 진출했다.

2018년 메트라이프 매치업 최종투표가 미국 플로리다주 폰트 베드라 비치에서 5일(이하 한국 시간)부터 15일까지 진행된다. 본 투표는 경기 도중 어려운 플레이 상황을 가장 잘 극복한 선수를 우승자로 뽑는 이벤트다.

메트라이프 매치업은 PGA 투어 중 선별한 13개의 토너먼트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우선 각 토너먼트에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한 가장 멋진 두 장면을 후보로 제시한 뒤 팬 투표로 우승자를 결정한다. 같은 방식으로 13개의 대회 별 한 명의 선수가 선정되고 상금으로 각각 20,000달러를 제공한다. 상금은 기부금으로만 사용되며 해당선수는 기부하고자 하는 단체를 선정할 수 있다.

이런 과정으로 선정된 13명의 PGA 투어 선수들을 대상으로 최종 투표를 진행한다. 현재 최종 투표에 진출한 선수는 김민휘, 체선 해들리, 필 미켈슨(2회 선정), 이안 폴터, 라이언 무어, 타이거 우즈, 잭 블레어 케빈 나(35, 한국 이름 나상욱), 마이클 김(25, 한국 이름 김상원) 앤드류 퍼트넘, 데릭 패스아워, 부바 왓슨이다.

이들 가운데 김민휘는 RBC 캐나다 오픈 마지막 라운드 9번 홀에서 연속으로 두 번이나 벙커에 빠지는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세 번째 샷을 핀에 가까이 붙였고 이를 침착하게 파로 마무리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마이클 김은 존 디어 클래식 3라운드 5번홀에서 러프에 볼이 빠졌지만 정교한 칩 샷과 퍼팅으로 파 세이브를 기록했다. 케빈 나는 포스워스 인비테이션 1라운드 9번 홀에서 선보인 환상적인 칩 샷이 그대로 홀로 빨려 들어가며 버디로 이어졌다.

최종투표 상금은 750,000달러이며, 이전 단계와 같이 우승 선수는 해당금액을 기부할 단체를 선정할 수 있다. 최종 우승자 시상식은8월 26일 THE NORTHERN TRUST 대회에서 실시하며 CBS에서 해당 내용을 방송할 예정이다.

작년 메트라이프 매치업 우승자는 버바 왓슨(미국)이다. 그는 받은 상금을 플로리다 펜사콜라에 있는 아동 병원과 펜사콜라 지역 청소년 골프 육성을 위해 기부했다. 금년 기부금은 청소년 단체, 자폐증 연구기관 등 12개 조직에 사용되고 있다.

메트라이프 매치업 홍보대사인 닉 팔도(영국)는 "메트라이프 매치업은 PGA 투어 골프 선수들이 코스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면서 자신들이 연마한 기술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은 선수들이 팬들의 지지를 결집함으로써 서로를 연결하는 흥미로운 방법이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