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머스, WGC 브리지스톤 우승…김시우 톱10 성공

기사승인 2018.08.06 08:24

▲ WGC 브리지스톤에서 우승한 저스틴 토머스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했다. '영건' 김시우(23, CJ대한통운)는 공동 10위로 대회를 마쳤다.

토머스는 6일(한국 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런의 파이어스톤 컨트리클럽 남코스(파70·7천40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한 개를 묶어 한 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65타를 적어 낸 토머스는 11언더파 269타로 2위에 오른 카일 스탠리(미국)를 4타 차로 제치며 우승 컵을 들어올렸다.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른 토머스는 올 시즌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제주도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THE CJ CUP에서 초대 챔피언이 됐다. 2월 혼다 클래식에서도 정상에 오른 그는 개인 통산 9번째 정상에 등극했다.

토머스는 지난달 디 오픈에서 컷 탈락했다. 시즌 막판 좀처럼 승수를 추가하지 못하던 그는 이번 대회에서 승수를 추가했다.

토머스는 3라운드까지 3타 차로 선두를 지켰다. 최종 라운드에서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펼친 그는 큰 실수 없이 한 타를 줄이며 최종 승자가 됐다.

김시우는 버디 3개 보기 2개로 1언더파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7언더파 273타를 적어 낸 김시아눈 제이슨 데이(호주) 이언 폴터(잉글랜드) 등과 공동 10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번 대회에서 10위권 진입에 성공한 김시우는 시즌 다섯 번째 톱10에 성공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날 3타를 잃으며 최종 합계 이븐파로 대회를 마쳤다. 우즈는 공동 31위에 이름을 올렸다.

재미교포 케빈 나(35, 한국 이름 나상욱)는 공동 31위에 올랐다. 안병훈(27, CJ대한통운)은 공동 57위에 그쳤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