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타S] '하우스 헬퍼' 보나, 이리 보나 저리 보나 짠내X공감

기사승인 2018.07.13 09: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당신의 하우스 헬퍼' 우주소녀 보나가 짠내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호평 받고 있다.사진|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우주소녀 보나가 안정적인 연기와 짠내 넘치는 이야기로 공감대를 높였다.

우주소녀 보나는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 헬퍼(극본 김지선, 연출 전우성 임세준)’에서 임다영 역을 맡아 극을 이끌고 있다.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은 보나는 당신의 하우스 헬퍼로 지상파 첫 주연을 꿰찼다. 걸그룹 출신 연기자라는 우려의 시선이 있었지만 보나는 전작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안정적인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으로 새로운 얼굴의 등장을 알렸다.

당신의 하우스 헬퍼에서 광고회사 늦깍이 인턴 임다영 역을 맡은 보나는 하석진, 고원희, 전수진 등 쟁쟁한 선배 연기자들 사이에서도 주눅 들지 않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을 이끌고 있다.

보나가 주목 받는 이유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이해하고 연기로 표현하고 있다는 점이다. 냉온탕을 넘나들며 다이내믹한 인턴 생활을 하는 임다영을 소화하는 보나를 보는 시청자들은 마치 자신의 현실을 보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된다. 보나표 임다영은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짠내와 공감을 주고 있다.

▲ '당신의 하우스 헬퍼' 우주소녀 보나가 짠내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호평 받고 있다.사진|방송화면 캡처

지난 12일 방송에서도 짠내와 공감이 폭발했다. 상사의 개인적인 부탁을 거절하기 힘든 인턴의 상황부터, 몸이 아픈데도 프리젠테이션을 해야 하는 상황 등이 짠내를 유발했다. 프로젝트를 담당할 수 있는 기회를 어렵게 얻었지만 지운(하석진 분)을 광고 모델로 섭외하러 간 자리에서 쓰러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보나가 그리는 임다영의 인턴 생활은 냉탕과 온탕을 넘나들며 다이내믹한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다. 누구보다 절박하고 처절하게 현실을 살고, 작은 일에도 희망을 잃지 않는 임다영을 연기하는 보나는 다양한 감정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