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4연승-7위' 전반기 마무리…든든했던 불펜진

기사승인 2018.07.12 21:5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삼성 라이온즈의 필승조로 활약하고 있는 최충연 ⓒ 삼성 라이온즈
▲ 우규민 ⓒ 삼성 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포항, 홍지수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롯데 자이언츠와 포항 3연전을 싹쓸이 하면서 2018년 시즌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삼성은 12일 제2 홈구장인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롯데와 시즌 12차전에서 8-4로 이겼다. 상대 실책이 겹치고 타선의 집중력도 돋보였으나 김한수 감독이 믿고 쓴 불펜진이 흔들리지 않고 팀 승리를 지켰다.

타자들이 집중력을 보였고, 김한수 감독이 "불펜진, '필승조'의 안정은 고무적이다"고 칭찬했던 최충연이 팀이 7-3으로 앞선 7회부터 팀의 6번째 투수로 등판해 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 승리를 지켰다.

앞서 등판했던 중간 계투 요원들도 제 몫을 다했다.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던 양창섭이 2이닝 2실점을 기록하며 일찍 내려갔지만 이어 등판한 권오준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세 번째 투수로 나섰던 박근홍이 제구에 애를 먹으며 아웃카운트 한 개도 만들지 못했지만 이승현이 1이닝 무실점으로 막았고 5회부터 5번째 투수로 등판한 우규민이 2이닝 동안 3탈삼진 무실점으로 롯데 타선을 틀어막았다.

9회에는 한기주가 2사 2루에서 손아섭에게 좌전 안타, 이대호에게 우익수 쪽 적시타를 맞는 등 흔들리자 삼성은 바로 필승조인 심창민을 마운드에 올려 4점 차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삼성은 4연승 행진을 벌이면서 리그 7위(90경기 39승2무49패, 승률 0.443)로 전반기를 마쳤다. 7위였던 롯데는 포항 3연전에서 모두 패하며 8위(37승2무47패, 승률 0.440)로 내려갔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