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강민 맹활약' SK, LG 꺾고 전반기 위닝시리즈 '피날레'

기사승인 2018.07.12 22: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SK 김강민이 12일 LG전에서 팀 승리를 견인했다. ⓒ한희재 기자
▲ SK 김동엽이 12일 LG전에서 결승 홈런을 기록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고유라 기자] SK 와이번스가 전반기 마지막을 승리로 장식했다.

SK는 1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LG 트윈스전에서 타선 집중력을 앞세워 7-4로 이겼다. SK는 전반기 마지막 시리즈 우세를 수확하며 48승37패, 3위로 마무리했다. 4위 LG는 48승1무40패로 전반기를 마감했다. SK와 승차는 2경기로 벌어졌다.

SK가 선취점을 올렸다. 1회 노수광의 안타와 도루 후 최정의 우익수 뜬공으로 2사 3루가 됐다. 김동엽이 좌중간 적시타를 날렸다. 3회에는 한동민의 안타, 최정의 볼넷, 김동엽의 몸에 맞는 볼로 무사 만루가 된 뒤 이재원의 병살타 때 한동민이 득점했다. 이어 2사 3루에서 폭투로 최정도 홈을 밟았다.

LG는 4회 반격에 나섰다. 이형종, 오지환의 연속 볼넷 후 박용택이 우월 2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이어 김현수의 볼넷으로 무사 1,2루가 됐고 채은성이 우전 동점 적시타를 날려 경기를 3-3 원점으로 돌렸다.

SK는 5회 2사 후 터진 김동엽의 좌중간 솔로포로 다시 앞섰다. 이어 6회 1사 후 김성현의 안타, 나주환의 볼넷으로 밥상을 차렸고 김강민이 2타점 2루타를 쳐 달아났다. 김강민의 3루 도루로 이어진 2사 3루에서 한동민이 좌전 적시타를 보탰다.

LG도 7회 1사 후 아도니스 가르시아의 중월 솔로포로 추격했다. 그러나 LG는 8회와 9회 각각 2사 만루 찬스를 살리지 못하고 뒤집기에 실패했다. SK는 신재웅을 9회에 마운드에 올려 경기를 매조졌다. 신재웅은 시즌 7세이브를 올렸다.

▲ LG 차우찬은 전반기 시즌 8승 도전에 실패했다. ⓒ한희재 기자

양팀 선발은 나란히 선발승 도전에 실패하고 전반기를 마쳤다. LG 차우찬은 5⅔이닝 8피안타(1홈런) 1탈삼진 4사사구 7실점으로 교체됐다. SK 선발 박종훈은 3이닝 2피안타 4사사구 3실점으로 일찍 마운드를 내려갔다. 김태훈이 3이닝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거뒀다.

타석에서는 김동엽이 결승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 한동민이 2안타 1타점, 김강민이 2안타 2타점 1도루로 활약했다. LG는 가르시아가 이달 복귀 후 처음으로 홈런을 기록하며 후반기 전망을 밝혔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