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TALK] 로이 킨의 쓴소리, “다들 결승만 이야기하더니”

기사승인 2018.07.12 07:1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패배한 잉글랜드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아일랜드 축구 영웅 로이 킨이 잉글랜드에 쓴소리를 내뱉었다

잉글랜드는 12일 새벽 3(한국 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크로아티아에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로 역전패했다. 잉글랜드는 52년 만에 월드컵 우승에 도전했지만 준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선제골에도 패배했다. 전반 5분 트리피어가 기가 막힌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크로아티아도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23분 브르살리코의 패스를 페리시치가 해결하며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연장 후반 4분 만주키치의 결승골이 터졌다.

경기 후 로이 킨은 ‘ITV'에 출연해 준결승이 아닌 결승만 바라봤던 잉글랜드를 비판했다. 그는 모두들 결승전에 대한 이야기만 했다. 축구가 고향으로 돌아온다고 했다. 사람들은 이 경기에 집중했어야 했다. 그들은 휩쓸려 나갔다. 내가 옳았다고 말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아쉬운 마음을 삼켰다. 그는 우리는 패배의 고통을 느낀다. 이 위치에 올 것이라고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우리는 여기까지 왔고 결승으로 가는 기회를 잡길 원했다. 라커룸 분위기는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년 전과 비교했을 때 우리 선수들이 발전해 자랑스럽다. 팬들의 지지를 얻었고, 잉글랜드가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는 것도 자랑스럽다며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로이 킨은 훌륭한 사람의 훌륭한 인터뷰였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마음이 아플 것이다. 그는 이 어려운 길에서 배워야 한다. 잉글랜드는 훌륭한 기회를 놓쳤다며 언급을 마쳤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