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VIEW] 골 1개, 유효슈팅도 1개…결정력에 발목 잡힌 잉글랜드

기사승인 2018.07.12 07: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결승 문턱에서 무너진 잉글랜드
▲ 자국 역사상 첫 월드컵 결승 진출을 이룬 크로아티아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1개', 잉글랜드가 크로아티아와 4강전에서 넣은 골 개수다. 그리고 유효 슈팅도 딱 1개다.

잉글랜드는 12일(한국 시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 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키어런 트리피어의 골로 전반 5분 만에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에 크로아티아의 맹공에 휘둘렸고, 결국 후반 23분 이반 페리시치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90분에 승패를 가리지 못했고, 연장 후반 3분에 마리오 만주키치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이날 잉글랜드가 넣은 골은 트리피어의 1골이다. 델레 알리가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그림 같은 슈팅으로 골을 만들었다. 문제는 이 골이 잉글랜드의 유일한 유효 슈팅이라는 점이다.

잉글랜드는 선제골을 넣은 후 흐름을 타며 주도권을 잡았다. 특히 강점으로 꼽힌 세트피스에서 위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슈팅은 번번이 골대를 외면했다. 골대 안으로 향한 슈팅이 1개도 없었다.

1실점 하긴 했지만 크로아티아의 골키퍼 다니엘 수바시치는 상대 슈팅을 막는데 딱히 힘을 쓸 필요가 없었다. 애초에 슈팅이 골대 안으로 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세트피스 수비에서 수많은 위협을 받았지만 정작 골대 안으로 향한 공이 없었다.

유효 슈팅은 물론 슈팅 수도 크로아티아보다 압도적으로 적었다. 연장까지 무려 120분을 뛰었지만 슈팅은 11개를 기록했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2배인 22개, 유효 슈팅은 7개를 기록했다. 정확도에서 크로아티아가 월등하게 앞섰다.

넣은 골은 1골, 유효 슈팅도 1개를 기록한 잉글랜드다. 이전 경기에서 볼 수 없었던 골 결정력 부족이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드러나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결승 진출 기회를 날렸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