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골 1도움 페리시치, 잉글랜드전 MOM 선정

기사승인 2018.07.12 05:51

▲ 페리시치
▲ ⓒ FIFA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극적인 동점골, 그보다 더 극적인 결승골을 도운 이반 페리시치가 4강전 경기최우수선수(MOM)에 선정됐다.

크로아티아는 12일(한국 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국제축구연맹F(FIFA) 러시아 월드컵 4강 잉글랜드와 경기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로 승리, 결승에 진출했다. 크로아티아 역사상 최초의 월드컵 결승 진출로 프랑스와 우승을 놓고 다툰다.

앞선 두 경기 모두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를 치른 크로아티아는 잉글랜드를 상대로 다시 연장을 치렀지만 투혼을 발휘하며 승리를 쟁취했다.

페리시치는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MOM에 선정됐다. 페리시치는 0-1로 뒤진 후반 23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키어런 트리피어, 카일 워커를 모두 제치고 슈팅을 시도해 동점골을 터뜨렸다.

연장 후반 3분에는 존 스톤스를 따돌리고 헤더 패스를 페널티박스 안으로 집어 넣었고, 이 패스를 만주키치가 골로 연결했다. 이 골은 결승골이 됐고 크로아티아는 결승에 진출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