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목격자' 이성민 "친근한 캐릭터의 극적 스릴러, 매력적이라 선택"

기사승인 2018.07.11 11:5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배우 이성민. 사진|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배우 이성민이 영화 ‘목격자’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목격자’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 조규장 감독이 참석했다.

먼저 이성민은 처음 시나리오 받을 당시를 회상하며 “시나리오를 받으면 심각하게 읽어서 더디게 읽는 편인데 ‘목격자’는 굉장히 빨리 읽었다. 이야기 구조가 촘촘하고 탄탄했기때문인 것 같다. 대본을 읽고 있는 나에게 몰입감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나리오에 대한 호기심이었다. 이 시나리오가 가지고 있는 독특한 점은 굉장히 일상적이라는 것이다. 친근한 공간과 친근한 캐릭터가 겪는 극적인 스릴러라는 점에서 매력적이었다. 재미있는 작업일 거라 생각해서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김상호는 “우리의 가장 친근한 주거 공간에서 시작한다는 것이 좋았다. 헤쳐나가야 할 것이 목격자를 찾아가면서 현대인이 가지고 있는 집단이기주의와 공포심을 이야기 하는 것도 좋았다”고 말했다.

홍일점 진경은 “좋은 시나리오는 읽었을 때 막힘없이 한 번에 읽힌다. 처음 시나리오 읽을 때, 단숨에 읽었다. 내가 맡은 역할이 일반적인 아내 역이 아니라 나만의 색으로 채색할 수 있는 여지가 있는 인물이라 한 번 해보고 싶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겟이 돼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추격을 그린 작품이다. 8월 중순 개봉 예정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