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태극전사 돌아온 K리그, 전북-인천 명승부 연출

기사승인 2018.07.09 15:1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영상 김태홍 기자] 문선민의 시원한 멀티골, 김신욱의 극적인 동점골. 전주월드컵경기장이 뜨거운 함성으로 가득 찼습니다. 대표팀 이야기가 아닙니다. 늘 우리곁에 있는 K리그 이야깁니다. 

전북현대와 인천유나이티드는 7일 저녁에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15라운드에서 3대3 명승부를 연출했습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이 끝난 후 열린 K리그 후반기 첫 일정이었습니다.

문선민은 전반 6분 센터백으로 나선 김신욱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골을 만들었습니다. 전반 30분에는 아길라르의 날카로운 패스를 받아 메시처럼 추가골까지 넣었습니다. 

전북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아드리아노, 로페즈가 만회골을 터뜨렸고 후반 추가시간 수비수로 부진했던 김신욱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습니다.

경기 후 전북 최강희 감독은 "준비한 것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반성하고 고쳐야 한다. 다시 준비를 잘해서 본연의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인천 안데르센 감독은 "패배해 살짝 실망스럽다. 패배했기 때문이다. 경기 초반에는 전술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아시아 최강 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월드컵 일정을 마친 태극전사들이 K리그로 돌아왔습니다. 김신욱과 문선민은 나란히 골을 넣으면 경기장을 뜨겁게 만들었습니다. 앞으로 진행될 K리그 후반기가 더욱 기대됩니다.
▲ 김신욱(왼쪽)과 문선민 ⓒ전북 현대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