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美 언론 "추추트레인이 오면, 트랙에서 물러나세요!"

기사승인 2018.07.09 06: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미국 언론이 추신수(36, 텍사스 레인저스)의 47경기 연속 출루 소식을 앞다퉈 보도했다.

추신수는 9일(한국 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94에서 0.293로 약간 떨어졌다. 텍사스는 3-0으로 이기며 2연패에서 벗어났다.

구단 역사를 썼다. 추신수는 이날 47경기 연속 출루에 도전하며 단일 시즌으로 텍사스 구단 역대 최다 기록을 노렸다. 추신수는 5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신고하며 1993년 훌리오 프랑코가 세운 46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깼다.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던 추신수는 극적으로 마지막 기회를 얻었다. 9회 1사에서 로날드 구즈만이 중견수 앞 안타를 날리면서 추신수까지 타석이 돌아왔다. 추신수는 2사 1루에서 3루수 앞 내야안타로 출루하며 47경기째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 갔다.

미국 언론 스포츠데이는 '기차가 다가올 때는 트랙에서 물러나라!'는 재치 있는 한 줄 평을 남겼다. 추신수의 별명 '추추트레인'을 살린 표현이다. 

텍사스 지역 언론 댈러스모닝뉴스는 '약간의 도움이 필요하긴 했지만, 추신수가 구단 역사를 새로 썼다'고 보도했다. 이어 '9회 구즈만이 안타로 출루하면서 추신수가 역사를 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선물했다'고 덧붙였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