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카이리 어빙이 말하는 브래드 스티븐스와 함께하는 장점은?

기사승인 2018.06.18 20:3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카이리 어빙(보스턴 셀틱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데뷔부터 지난 시즌까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이번 시즌 보스턴 셀틱스에서 활약한 카이리 어빙(26, 191cm). 과연 그는 보스턴에서 첫 시즌을 어떻게 보냈을까.

어빙은 16일(한국 시간) '빌 시먼스 팟캐스트'에 출연해 보스턴에서 첫 시즌과 브래드 스티븐스 감독 효과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스티븐스 감독은 내가 본 코치 중 가장 적응 능력이 뛰어나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농구뿐만 아니라 코트 밖에서도 현명한 사람이다. 그와 이야기하는 건 항상 기분이 좋다. 얼마 전에 그의 아내, 아이들과 함께 저녁을 함께 먹었다"라고 말했다.

스티븐스 감독은 NBA 최고의 감독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다. 만41세로 젊지만 경기를 바라보는 시선과 분석력, 리더십 등으로 존재감을 펼치고 있다. 실제로 보스턴은 스티븐스 감독이 팀을 맡은 이후 매년 성적을 끌어올리고 있다. 보스턴은 지난 2년간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까지 오르는 업적을 달성했다.

어빙은 "스티븐스 감독은 플레이를 까먹는 법이 없다. 경기가 어떻게 흘러가는지 다 알고 있다. 우리는 이번 시즌과 다르게 할 수 있는 일을 생각하고 있다"라며 다음 시즌 계획도 밝혔다.

보스턴은 2018 플레이오프에서 어빙과 고든 헤이워드 없이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까지 진출했다. 두 선수가 부상에서 복귀한다면 보스턴 전력이 더욱 강해질 전망. 또한 2018 FA 시장에서 선수 보강까지 한다면 강력한 우승 후보가 될 수 있다.

어빙은 이번 시즌 보스턴 에이스로 활약하면서 존재감을 자랑했다. 과연 그의 다음 시즌은 어떨까. 그의 경기력과 보스턴 성적에 많은 팬들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