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용덕 감독 “호잉 공수 맹활약…김재영 안정감 생겨”

기사승인 2018.06.14 22:41

▲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1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9회초 1사 1,2루 상황에서 한화 호잉이 스리런을 날리고 있다. ⓒ곽혜미 기자
▲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1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9-8 승리를 거둔 한화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김건일 기자] 한화는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과 경기에서 9-8로 이겼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4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한 외국인 타자 제러드 호잉을 칭찬했다. 호잉은 2루타 1개와 홈런 2개, 4타점 3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수비에선 1회 2루 송구로 장타를 친 김하성을 잡아 내는 등 9회까지 안정적인 수비를 해냈다.

한 감독은 “호잉이 공수에서 맹활약을 해 줬다. 타격감이 많이 올라온 것 같아 고무적”이라고 했다.

호잉과 함께 6회에 터진 이성열의 2점 홈런이 팀 승리에 보탬이 됐다. 또 선발투수 김재영은 6이닝 2실점 호투로 시즌 5승을 챙겼다.

한 감독은 “이성열도 꼭 필요한 상황에서 또 한 번 대형 홈런으로 점수를 뽑아 줘서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김재영이 초반에 조금 흔들렸지만 효과적으로 상대 타선을 막아 내며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투구에 안정감이 생긴 것 같다”고 했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