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아웃만 잡았다면… 윤석민, 788일 만의 QS 실패

기사승인 2018.06.14 20:27
▲ KIA 윤석민이 14일 광주 SK전에서 788일 만의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다.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KIA 타이거즈 우완 투수 윤석민이 788일 만에 퀄리티 스타트를 아깝게 놓쳤다.

윤석민은 1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SK 와이번스전에서 7이닝 7피안타(3홈런) 2탈삼진 1사사구 6실점을 기록했다. 그는 올 시즌 3번째 선발 등판 만에 첫 퀄리티 스타트를 앞두고 있었으나 7회 나주환에게 스리런을 맞으며 실패했다. 마지막 퀄리티 스타트는 2016년 4월 17일 넥센전이다. 윤석민은 당시 완투패(9이닝 2실점)를 기록했다.

윤석민은 이날 1회에만 한동민(2점), 최정(1점)에게 홈런 2방을 맞고 고전이 예상됐다. 올 시즌 3경기에서 홈런 5개를 내주고 있기에 이날 역시 구위가 밋밋해 보였다. 그러나 2회부터 전혀 달라진 구위를 선보였다. 2회 3루수 실책, 나주환의 희생번트로 1사 3루가 됐으나 노수광의 헛스윙을 유도하는 사이 김성현이 홈에서 아웃됐다. 노수광은 유격수 땅볼 처리했다.

윤석민은 3회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이어 4회에는 선두타자 이재원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김동엽을 유격수 앞 병살타 처리했고 박정권은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1회 홈런 2방 후 SK 타자들이 윤석민의 공에 공격적으로 덤빈 것이 오히려 윤석민에게는 약이 됐다.

윤석민은 5회와 6회 2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안정적인 피칭을 펼쳤다. 그러나 7회 이재원을 볼넷으로 내보낸 윤석민은 김동엽의 땅볼 출루, 박정권의 안타로 1사 1,3루에 몰렸다. 김성현의 땅볼 때 3루주자가 아웃되며 한숨을 돌리는 듯 했으나 2사 1,2루에서 나주환에게 좌월 스리런을 맞으며 퀄리티 스타트가 무산됐다. 윤석민은 투구수 87개를 기록하고 2-6으로 뒤진 8회 교체됐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