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러시아 상트NOW] ‘뻥 뚫린 스웨덴 훈련장’ 신태용호, 분석관 보내도 ‘말 못해’

기사승인 2018.06.13 22:04
▲ 스웨덴 감독과 말싸움에 강하게 응수한 신태용 감독 ⓒ한준 기자


[스포티비뉴스=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 한준 기자] “실제로 보낸다고 하더라고 말 못 하죠.” (조준헌 대한축구협회 언론담당관)

한국과 스웨덴의 2018년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경기는 트릭과 연막, 정보전 등 장외 전쟁이 뜨겁다. 신태용 감독이 볼리비아와 평가전 이후 “트릭 발언”을 했고, 세네갈과 평가전도 스웨덴의 염탐 가능성을 확인한 뒤 100%를 보여주지 않았다.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 대표 팀 감독은 12일 기자회견에서 스웨덴 선수들이 아직 한국 대표 팀 분석 영상을 보지 않았다며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자세를 보였다. 이에 신 감독은 13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실시한 팬 공개 훈련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100% 거짓말일 것”이라며 “정말 준비 안했다면 준비 안한대로 잘 하시라”고 응수했다.

신 감독은 안데르손 감독과 자존심 싸움, 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생각을 분명히 했다. 스웨덴 대표 팀의 훈련장이 인근 상가와 언덕에서 훤히 내려다보이는 상황이 밝혀진 것에 대해 취재진이 분석관 파견 여부를 묻자 일축했다.

“그건 지금 와서 들었다. 크게 생각 안해봤다. 만약 우리 여기 계신 분들이 도와주고 싶으면 가서 사진도 영상도 좀 찍어서 우리에게 보여주면 감사하겠다”며 취재진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자 조준현 대한축구협회 언론담당관은 “정말 분석관을 보낼 생각이라도 여기서 보낸다고 말할 수는 없지 않느냐”며 웃었다. 역대 어느 때보다 정보전에 신경을 쓰고 있는 신태용호가 정말 스웨덴의 비공개 훈련 정보 습득을 위한 움직임을 보일지는 미지수. 18일 킥오프할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를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