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브리검 3승’ 넥센 한화전 4연패 탈출…고척 5연패도 끝

기사승인 2018.06.13 21:31

▲ 넥센의 한화전 4연패 탈출을 이끈 제이크 브리검. ⓒ한희재 기자

▲ 6회에 터진 박병호의 1타점 2루타가 0-1로 끌려가던 경기를 1-1로 만들었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김건일 기자] 올 시즌 역전승이 24회로 리그에서 가장 많은 한화는 1-4로 뒤진 8회 추격을 시작했다. 하주석이 2루에 나갔고 이용규가 적시타를 터뜨렸다. 강경학의 2루타가 나오면서 2사 2, 3루로 넥센을 강하게 압박했다.

타석엔 전날 홈런을 터뜨린 이성열. 하지만 넥센은 더 이상의 추격을 허락하지 않았다. 김상수가 이성열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위기를 벗어났다.

넥센의 한화전 연패 탈출은 천신만고 끝에 이루어졌다.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에서 넥센은 한화를 4-2로 눌렀다. 지난달 8일부터 시작된 한화전 4연패를 끊었다. 고척에서 승리는 3월 24일 개막전 이후 무려 6경기 만이다.

넥센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7이닝 동안 마운드를 지키며 3피안타 2볼넷 6실점 1실점으로 호투했다. 최근 2연패에 빠져 있던 브리검은 시즌 3승(5패)를 신고했다.

▲ 서건창을 대신해 2루를 든든하게 지키고 있는 김혜성 ⓒ한희재 기자

브리검이 나올 때면 유독 득점 지원이 저조했던 타자들이 모처럼 힘을 냈다. 5회까지 한 점도 못 뽑다가 6회 한 번에 4점을 뽑았다.

선두 타자 이정후와 김규민이 안타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고 1사 1, 2루에서 박병호가 우익수 쪽으로 타구를 날렸다. 한화 우익수 제러드 호잉이 원바운드 타구 처리에 실패하면서 이정후가 홈을 밟았고 1루 주자 김규민은 3루로, 박병호는 2루까지 진루했다.

넥센은 바뀐 투수 이태양을 상대로 김민성이 몸에 맞는 볼을 얻어 만루 기회를 이어 갔다. 이택근이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됐으나 고종욱이 1타점 적시타, 김혜성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4-1을 만들었다.

2위 한화는 이날 패배로 2연승이 끊겼다.

올 시즌 2승을 고척에서만 거뒀던 제이슨 휠러는 5.1이닝 3실점으로 잘 버티고도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시즌 7번째 패전(2승)을 떠안았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