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대호 끝내기' 롯데, 삼성과 연장전 끝에 2연패 탈출

기사승인 2018.06.13 23:02
▲ 이대호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박성윤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10-9로 이겼다. 롯데는 2연패에서 탈출했고 삼성은 2연승에서 행진을 멈췄다.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은 1군 복귀전에서 2이닝 8실점으로 무너졌다. 롯데 선발투수 김원중은 6이닝 4실점 투구를 펼쳤지만 불펜 블론 세이브에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다.

두 팀은 이날 1회부터 타격전을 벌였다. 1회초 삼성 선두 타자 박해민이 볼넷으로 걸어 나갔다. 구자욱 좌전 안타로 1사 1, 2루가 됐고 이원석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롯데는 1회말 바로 경기를 뒤집었다. 1사에 손아섭에 중전 안타를 쳤다. 이대호가 볼넷을 얻어 2사 1, 2루가 됐다. 타석에 나선 지명타자 이병규가 중월 3점 아치를 그렸다. 이병규 시즌 6호 홈런이다.

롯데 기세는 꺾이지 않았다. 3-2로 앞서 2회말 신본기 유격수 쪽 내야안타로 무사 1루가 됐다. 문규현이 신본기를 홈으로 부르는 좌월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문규현 시즌 2호 홈런이다. 이어 2사 주자 없을 때 손아섭이 우월 솔로 홈런을 터뜨려 6-2로 점수 차를 벌렸다. 손아섭 시즌 14호 홈런.

삼성은 물러서지 않았다. 3회초 2사에 구자욱 우전 안타에 이어 다린 러프가 중월 2점 홈런을 뽑았다. 시즌 13호 홈런이다.

6-4로 앞선 롯데는 3회말 선두 타자 이대호 좌전 안타와 이병규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무사 2, 3루 기회를 만들며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을 끌어내렸다. 민병헌 사구로 무사 만루. 신본기와 문규현이 바뀐 투수 김승현을 만나 연속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퍼 올려 8-4 리드를 이끌었다.

롯데는 6회말 삼성 구원 투수 임현준을 몰아붙였다. 2사 1루에 채태인 이대호가 볼넷을 얻어 2사 만루를 만들었고 이병규가 밀어내기 볼넷을 더하며 9-4가 됐다.

삼성 타선은 7회초 다시 불을 뿜었다. 1사에 박한이와 대타 배영섭이 볼넷을 얻었다. 이어 박해민이 우중간으로 가는 1타점 적시타, 김상수가 1사 2, 3루에 좌중간을 가르는 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구자욱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2사 2루에 러프가 1타점 우전 안타를 만들며 삼성은 8-9 1점 차 추격을 만들었다.

롯데는 1점 차 대결에서 9회초 마무리 투수 손승락을 마운드에 올렸다. 손승락이 선두 타자 박해민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김상수 내야 땅볼로 1사 2루. 손승락은 구자욱에게 1타점 동점 적시타를 허용해 9회초에 경기는 9-9가 됐다.

9-9가 이어진 11회말 선두 타자 손아섭이 삼성 구원투수 최충연을 상대로 볼넷을 얻었다. 번즈가 2루수 땅볼을 쳐 1사 1루로 상황이 바뀌었지만 타석에 나선 이대호가 좌익선상으로 가르는 끝내기 적시타를 날려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