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의 아킬레스건 1루…“하주석 등 새 후보 생각 중”

기사승인 2018.06.13 21:36

▲ 한화의 풀리지 않는 1루 고민은 올 시즌 내내 한용덕 한화 감독을 괴롭히고 있다. ⓒ한희재 기자

▲ 공격에선 만점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백창수. 그러나 낯선 1루 수비는 내내 불안하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김건일 기자]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와 넥센의 경기 승패가 갈린 시점은 6회. 0-1로 끌려가던 넥센이 4점을 올려 경기를 뒤집었다. 4-2 승리로 한화전 4연패를 끝냈다.

시발점은 선두 타자 이정후의 타구였다. 이정후가 1루 쪽으로 타구를 쳤는데 한화 1루수 백창수가 이를 놓쳤다. 정면으로 오는 타구였는데 빠뜨렸다. 선발투수 제이슨 휠러가 몸에 맞는 볼과 연속 3안타를 허용하면서 1-4로 역전을 허용했다.

백창수는 1루수가 낯설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2차 드래프트에서 LG에서 한화로 온 뒤 김태균의 공백을 대비해 이번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야 1루 미트를 꼈다. 그래서 아직 1루 수비가 미숙하다. 시즌 중 몇 차례 1루수로 기회를 얻은 경기에서 13일 경기와 같은 실수가 여러 차례 나왔다. 공격에선 9할 대 OPS를 기록하는 등 흠 잡을 데 없는 활약이지만 수비 때문에 믿고 기용하기 어렵다.

시즌 전부터 한용덕 한화 감독의 가장 큰 고민은 1루였다. 김태균이 144경기에 1루수로 출전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고 지난해 김태균과 1루를 번갈아 맡았던 윌린 로사리오가 일본으로 가면서 1루수가 사라졌다. 최진행과 이성열에게 1루를 맡겼지만 최진행은 1루 수비가 늘지 않았고 이성열은 온전히 수비를 할 수 있는 몸 상태가 아니다. 송광민을 1루로 기용하자니 3루에 구멍이 생긴다. 백창수는 궁여지책이었다.

플랜 B가 만족스럽지 않은 상황에서 한화는 플랜 C를 구상하고 있음을 밝혔다. 한 감독은 “지금 우리 팀엔 1루가 핫 플레이스”라며 “새로운 선수가 1루를 준비하고 있다. 준비가 끝난다면 조만간 그 선수가 1루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감독의 입에서 나온 새 1루수 후보는 하주석과 강경학 정은원 센터 내야수 세 명이다. 하주석은 지난해 아시아챔피언십시리즈(APBC)에서 1루를 본 경험이 있다. 한 명을 콕 집지 않은 한 감독은 “세 선수를 함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하기 때문에 이 같이 구상했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