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축구 분석 매체 "한국의 약점, 골 결정력과 수비"

기사승인 2018.06.13 14:47
▲ 한국 축구 대표 팀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한국 대표 팀이 약점을 보완하고 경기에 나설 수 있을까.

축구 분석 매체 '티포 풋볼'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그룹 F' 프리뷰로 한국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했다.

이 매체는 "신태용 감독은 4-4-2 포메이션을 활용한다. 기성용은 밑으로, 구자철은 위쪽으로 움직인다. 와이드 미드필더 이재성은 왼쪽, 정우영은 오른쪽에서 각자의 임무를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로 손흥민을 언급했다. "한국의 가장 뛰어난 선수는 손흥민이다. 그는 공간을 만들고 득점을 올릴 수 있다"라면서 "전북의 스트라이커 김신욱은 황희찬과 스트라이커 자리를 두고 경쟁 중이다"고 말했다.

공격과 수비 전술도 분석했다. '티포 풋볼'은 "수비 시 4-4-2를 활용한다. 한국은 빠르고 기술이 뛰어나다. 속공 상황을 자주 활용하는 편이다. 그러나 득점이 자주 나는 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격과 미드필더진과 달리 골키퍼와 수비수 중 아시아 밖에서 뛰는 선수가 없다. 박주호, 김진수는 모두 분데스리가 경험이 있지만 수비가 여전히 약점이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룹 성적을 예상했다. "그룹 F조에서 한국이 살아남을 가능성은 낮은 편이다"라며 본선 진출 실패를 예상했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