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비서' 박민영, 천국과 지옥을 오간 김비서의 사연

기사승인 2018.06.13 12:26

▲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스틸. 제공|나무엑터스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박민영이 단짠 전개를 책임진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출연중인 박민영의 스틸을 공개했다. 행복함이 물씬 묻어나는 순간부터 이루 말할 수 없는 심각한 상황에 처한 순간까지 극과 극의 상황을 오가는 박민영이 담겼다.

먼저 토끼처럼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있는 박민영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곱게 포장된 상자가 자신 앞으로 온 선물인지 재차 확인하고 있는 듯한 박민영의 눈빛에서는 궁금증이 느껴진다. 이어 활짝 핀 해바라기 같은 미소를 띠고 있는 박민영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생각지 못한 선물에 깜짝 놀란 것도 잠시, 거울을 보며 행복한 웃음을 머금고 있는 모습은 그만의 사랑스러운 아우라를 배가시키고 있다.

또 다른 스틸에서 천국이 지옥으로 바뀐 듯, 이전과 확연히 달리 무거운 분위기가 느껴져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잔뜩 굳은 표정과 경직된 모습을 숨기지 못한 박민영이 난감한 상황에 처한 것임을 예상케 해 긴장을 높인다.

이렇듯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감정의 변화를 실감나게 보여주고 있는 박민영이 맹활약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돼 기대를 고조시킨다. 1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