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국 무대 적응 중인 박지수, WNBA 데뷔 후 최다 7리바운드

기사승인 2018.06.09 10:08

▲ 박지수가 WNBA 데뷔 후 한 경기 최다 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박지수(20, 196cm)가 WNBA(미국여자프로농구) 데뷔 후 가장 많은 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박지수는 9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만달레이 베이 이벤트 센터에서 열린 2018 WNBA 정규 시즌 애틀랜타 드림과 홈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성적은 17분 22초 출전에 4득점(2/4) 7리바운드 2어시스트. 경기는 라스베이거스가 83-87로 졌다. 시즌 성적은 1승 6패가 됐다.

팀은 졌으나 박지수는 데뷔 후 7경기를 치른 가운데 가장 많은 시간을 출전했고, 리바운드 역시 가장 많았다. 종전 최다 출전 기록은 시즌 첫 경기였던 지난달 21일 코네티컷과 경기에서 15분 6초를 뛴 것이었다.

또 바로 직전 경기인 4일 시카고를 상대로 6리바운드를 잡아낸 것이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리바운드 기록이었다.

라스베이거스는 11일 오전 10시에 피닉스 머큐리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는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한다. 스포티비 나우 회원이면 누구나 무료로 시청 가능하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