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휴스턴 단장 "모든 팀들이 GSW 이기는 방법을 연구 중이다"

기사승인 2018.06.07 10:4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제임스 하든(왼쪽)과 크리스 폴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지난 3년간 2번의 우승을 따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황금 전사를 이기기 위해 많은 팀들의 노력이 쏟아지고 있다. 휴스턴 로케츠도 마찬가지. 대릴 모리(45) 단장은 이번 시즌의 아픔을 딛고 다음 시즌 우승을 노리고 있다.

모리 단장은 7일(한국 시간) 'ESPN 스포츠센터'와 인터뷰에서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서는 골든스테이트를 이겨야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모든 팀들이 골든스테이트를 이기는 방법을 찾고 있다. 그것이 우리가 하는 일의 전부다. 리그에 좋은 팀들이 많다. 그러나 골든스테이트는 최근 4년 중 3번의 타이틀을 따낼 것 같다"고 말했다.

휴스턴이 2017-18시즌 승률 리그 1위(65승 17패)에 올랐다. 플레이오프 내내 승승장구했다. 그러나 콘퍼런스 파이널에서 골든스테이트를 만나 3승 4패로 무너졌다. 시리즈 막판까지 혈투를 벌였지만 결국 전력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번 시즌 크리스 폴과 룩 음바 아 무테, PJ 터커 등을 영입하면서 우승을 노렸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모리 단장은 이번 시즌 우승을 바라봤다. 지난해 12월 인터뷰에서 "어떻게 해야 골든스테이트를 이길 수 있을까'라는 생각만 했다. 우리는 골든스테이트를 이겨야 우승에 가까워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골든스테이트다. 이번 해 우리가 체결한 계약이나 모든 것들이 골든스테이트를 잡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 계획이 실패했다. 따라서 이번 오프 시즌 더욱 심혈을 기울일 전망이다. 실제로 FA가 되는 크리스 폴, 트레버 아리자 등과 재계약을 노릴 예정. 또한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에서 활약했던 폴 조지 영입까지 노리고 있다. 기동력과 스몰볼에 능한 골든스테이트에 대적하기 위해서 빅맨보다는 스윙맨 자원을 더욱 적극적으로 노릴 전망이다.

휴스턴의 골든스테이트 무너뜨리기는 이번 시즌에 실패했다. 오프 시즌 선수 보강을 통해서 이를 완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과연 휴스턴은 다음 시즌 우승을 따낼 수 있을지 궁금하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