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NL] 김연경-이재영 '32점 합작' 한국, 세계 최강 중국 3-0 완파

기사승인 2018.05.18 00:4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VNL 중국과 경기에서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는 김연경 ⓒ FIVB 제공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이 세계 랭킹 1위 중국을 꺾고 발리볼내이션스리그(이하 VNL) 2승 째를 거뒀다.

한국은 17일 중국 닝보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중국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5 25-15 25-13)으로 완승했다.

한국은 전날 도미니카공화국을 풀세트 접전 끝에 3-2(26-24 25-27 21-25 25-14 15-12)로 이겼다. 첫 경기에서 벨기에에 0-3으로 완패한 한국은 1승 1패를 기록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우승 팀인 중국을 만난 한국은 승리가 힘들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공격과 수비 여기에 서브와 블로킹 등 모든 요소가 조화를 이루며 이변을 연출했다.

중국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MVP 주팅과 세계적인 공격수 장창닝이 출전하지 않았다. 그러나 워낙 선수층이 두껍기에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다. 한국은 방심한 중국을 밀어붙이며 3-0 완승을 거뒀다.

1세트에서 8-5로 앞서간 한국은 중국의 범실을 묶어 세트 내내 앞서갔다. 20점 고지를 먼저 넘은 한국은 1세트를 25-15로 손쉽게 따냈다.

2세트에서도 한국의 상승세는 계속 이어졌다. 8-9로 뒤진 상황에서 한국은 김연경의 공격 득점과 블로킹으로 13-9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재영과 박정아의 공격 득점으로 21-13으로 점수 차를 벌인 한국은 2세트를 25-15로 잡았다.

중국은 리시브는 물론 수비 조직력까지 무너졌다. 이 틈을 놓치지 않은 한국은 3세트에서 19-9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한국은 3세트를 따내며 대어를 낚았다.

중국은 이 경기에서 무려 21개 범실을 하며 자멸했다.

김연경(16점)과 이재영(16점)은 32점을 합작하며 한국 승리를 이끌었다. 18일 귀국하는 한국은 다음 주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2주차 경기를 준비한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