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히어로] 승리 불운 홀로 날려버린 윌슨의 위력투

기사승인 2018.05.17 21:25
▲ 타일러 윌슨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LG 트윈스 우완 투수 타일러 윌슨이 자신의 구위로 승리를 지켰다.

윌슨은 17일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전에 선발 등판해 개인 최다 이닝을 소화하며 8이닝 3피안타(1홈런) 8탈삼진 3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팀은 삼성을 8-5로 꺾고 포항에서 시리즈 우세를 안았다.

윌슨은 지난달 6일 롯데전 첫 승 이후 잘던지고도 승리가 없었다. 첫 승 후 5경기에서 3차례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으나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올해 퀄리티 스타트가 6차례 있었음에도 이날 전까지 1승3패에 그쳤고 최근 등판이었던 11일 SK전에서는 5이닝 6실점(5자책점)으로 무너졌다.

이날은 초반부터 짠물 피칭을 이어가며 삼성 타선을 제압했다. 4회 다린 러프가 낮은 체인지업을 공략해 홈런을 때려내면서 실점하긴 했지만 이후에도 흔들리지 않고 이닝 소화 능력을 보여주며 팀의 역전을 뒷받침했다.

1회 삼자범퇴를 기록한 윌슨은 1-0으로 앞선 2회 선두타자 다린 러프에게 중전안타를 맞았다. 그는 이원석을 헛스윙 삼진 처리한 뒤 박한이를 유격수 앞 병살타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쳤다. 윌슨은 4회 2사 후 구자욱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윌슨은 2사 1루에서 러프에게 좌월 투런포를 맞고 역전을 허용했다.

윌슨은 팀이 6회 2-2 동점에 성공한 뒤 6회 2개의 탈삼진과 김헌곤 강습 타구를 땅볼 처리한 3루수 호수비로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3-2로 역전한 7회에는 볼넷 2개로 2사 1,2루에 몰렸으나 강민호를 포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하며 다시 무실점 이닝을 만들었다. 윌슨은 8회 2사 2루 위기를 넘기며 자신의 최다 이닝 경기를 자축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