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패인] '초반 2, 3루 침묵' KIA, 나지완 홈런 유일 타점

기사승인 2018.05.17 21:09
▲ 팀내 유일한 타점을 올린 나지완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KIA 타이거즈 타선이 침묵했다. 2점을 뽑았으나 적시타는 단 하나도 없었다.

KIA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경기에서 2-8로 졌다. KIA는 주중 3연전을 1승 2패로 마쳤다. 

넥센 외국인 에이스 선발투수 에스밀 로저스를 상대로 득점권 기회를 만드는 일은 쉽지 않다. 한 번씩 오는 기회를 살려야 한다. KIA는 로저스가 마운드에 머무는 동안 2회와 3회에 주자 2, 3루 상황을 모두 만들었다. 단 1점을 뽑는데 그쳤다.

1점도 적시타가 아니었다. 상대 실수로 만들어진 점수다. 2회초 선두 타자 최형우가 볼넷으로 나갔다. 이어 김주찬이 중전 안타를 터뜨렸다. 무사 1, 2루. 타석에 나지완이 나섰다. 나지완 타석 때 로저스가 던진 슬라이더 2개가 모두 폭투가 됐고 2루 주자 최형우는 3루를 돌아 홈을 밟았다. 

무사 3루로 상황이 바뀌었다. 나지완이 3루수 땅볼로 잡혀 1사 3루. 이범호가 투수 땅볼을 때렸고 3루 주자 김주찬이 로저스에게 걸려 투수 태그로 아웃돼 득점권 기회는 타점 없이 날아갔다.

1-0으로 앞선 KIA는 3회초 이명기 우전 안타, 안치홍 좌전 안타로 1사 1, 2루 기회를 다시 만들었다. 거기에 최형우 타석 때 다시 폭투가 나와 1사 2, 3루가 됐다. 안타 하나면 2점이 날 수도 있는 상황. 4번 타자 최형우는 로저스를 상대로 삼진을 기록했고 김주찬이 2루수 직선타로 물러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4회초 나지완이 솔로 홈런을 터뜨려 KIA는 간신히 2-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이후 팻딘이 흔들리며 대량 실점했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KIA 타선은 5회부터 로저스에게 3이닝 연속 삼자범퇴 당하며 침묵했다. 경기 초반 살리지 못한 기회가 뼈 아플 수 밖에 없는 그림이었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