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VIEW] KIA, 2연패보다 아픈 김세현 '1피홈런' 복귀전

기사승인 2018.05.17 21:04
▲ 김세현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KIA 타이거즈가 패했다. 단순하게 1패보다 뼈아픈 것은 돌아온 김세현 투구 결과가 좋지 않았다는 점이다.

KIA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경기에서 2-8로 졌다. KIA는 주중 3연전을 1승 2패로 마쳤다.

2-3으로 근소하게 뒤진 채 팽팽하게 경기를 펼치던 KIA는 7회말 외국인 선발투수 팻딘이 흔들리며 무너졌다. 7회말 1사에 김혜성과 박동원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사 1, 3루가 됐다. 김규민에게 1타점 우전 안타를 허용했고 임병욱에게 중견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팻딘은 2-6으로 뒤진 1사 2루에 마운드를 김세현에게 넘겼다. 김세현은 복귀 후 처음 만난 타자 이택근에게 초구 높은 속구를 던졌다. 공은 이택근 방망이에 걸려 비거리 120m 좌중월 2점 홈런이 됐다. 사실상 승패가 갈리는 순간이었다.

김세현은 이날 1군 복귀였다. 이날 경기 전까지 김세현은 14경기에 등판해 1승 5패 4세이브 평균자책점 9.24로 크게 부진했다. 마무리 투수라는 칭호에 어울리지 않는 성적. 김기태 감독은 그를 지난 5일 말소했다.

12일 동안 퓨처스리그에 머문 김세현은 1경기에 등판해 1이닝을 던지며 1탈삼진 무실점으로 홀드를 챙겼다. 추스를 시간을 가진 뒤 김세현은 이날 1군 복귀했다. 현재 KIA는 불혹이 넘은 임창용에게 뒷문을 맡길 정도로 불펜이 불안했다. 지난 시즌 트레이드로 합류해 활약한 김세현이 중심을 잡을 필요가 있었다.

승계 주자 실점에 장타까지 허용했다. 1피안타(1피홈런) 1실점. 패배보다 KIA에 더 아픈 김세현 성적표였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