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레일리 2승+이대호 2타점' 롯데 5연승, NC 2연패

기사승인 2018.05.17 22:11

▲ 롯데 브룩스 레일리(왼쪽)와 앤디 번즈 ⓒ 창원,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창원, 신원철 기자] 롯데가 브룩스 레일리의 무실점 호투와 4번 타자 이대호의 선제 적시타에 힘입어 5연승에 성공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17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7-0으로 이겼다. 선발 레일리의 무실점 투구에 이어 구원 등판한 투수 전원이 점수를 주지 않고 임무를 마쳤다. 타자들은 4회와 8회 두 번의 기회를 제대로 살렸다. 이대호가 결승타를 기록했다. 

3회까지 NC 선발 구창모의 구위에 막혀 득점을 올리지 못하던 롯데는 타순이 한 바퀴 돈 4회 집중력을 발휘했다. 4회에만 4점을 뽑았고 이 과정에서 구창모를 내려보내는 소득도 있었다.

먼저 4회 선두 타자 오윤석이 구창모와 풀카운트 승부에서 볼넷을 얻었다. 손아섭은 빗맞은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여기에 이대호 타석에서 폭투가 나오면서 무사 2, 3루가 됐다. 롯데는 이대호의 2타점 2루타, 정훈의 1타점 2루타에 이어 김문호의 땅볼 타점으로 4-0 리드를 잡았다.

8회에는 추가점을 냈다. 이대호의 안타와 신본기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번즈의 1타점 2루타, 대타 채태인의 2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 롯데 이대호 ⓒ 창원, 한희재 기자
선발 브룩스 레일리의 침착성이 빛났다. 레일리는 5⅓이닝 4피안타 4볼넷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는데, 4회를 빼면 전부 선두 타자를 내보냈다. 그러나 주자가 3루에 보낸 건 단 2번에 불과했고 여기서 전부 무사히 이닝을 마쳤다. 

레일리는 6회 1사 1, 3루 위기를 만든 뒤 교체돼 내려갔다. 이번에는 진명호가 장점을 발휘했다. 1사 1, 3루에서 윤병호를, 2사 만루에서 정범모를 삼진 처리하고 6회를 마무리했다. 7회에는 진명호와 이명우, 오현택이 나와 아웃 카운트를 하나씩 잡았다. 오현택은 8회 2사까지 1이닝을 책임졌다. 8회 2사 후 나온 2라운드 신인 왼손 투수 정성종이 강속구를 자랑하며 경기를 끝냈다. 

NC는 선발 구창모가 3⅓이닝 4피안타 1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조기강판된 뒤 두 번째 투수 정수민이 3⅔이닝을 책임졌다. 추가 실점을 잘 막던 정수민은 0-4로 끌려가던 8회 무사 1, 2루 위기를 만든 뒤 교체됐다. NC는 올 시즌 3번째 무득점 패배를 당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