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 레일리, NC 상대 5⅓이닝 무실점…진명호 구원 성공

기사승인 2018.05.17 21:09

▲ 롯데 브룩스 레일리 ⓒ 창원,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창원, 신원철 기자] 롯데 왼손 투수 브룩스 레일리는 17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4피안타 4볼넷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1회 선두 타자 박민우에게 1루수 내야안타를 맞았다. 이대호-레일리의 호흡은 좋았지만 박민우의 발이 워낙 빨랐다. 레일리는 김성욱을 유격수 병살타로, 나성범을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2회에도 선두 타자를 내보냈다. 재비어 스크럭스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이번에는 최준석을 1루수 파울 뜬공, 모창민을 헛스윙 삼진, 윤병호를 2루수 땅볼로 잡았다.

3회 역시 마찬가지. 이번에는 손시헌을 상대로 볼카운트 0-2 유리한 고지를 점한 뒤 3구에 몸에 맞는 공을 던졌다. 윤수강의 희생번트로 1사 2루가 된 뒤 박민우를 헛스윙 삼진, 김성욱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 위기를 넘겼다.

4회에는 선두 타자를 내보내지 않았으나 2사 후 연달아 주자를 내보내고 만루에 몰렸다. 레일리는 손시헌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4-0 리드를 지켰다. 5회에는 선두 타자 윤수강을 볼넷으로 내보낸 다음 세 타자를 범타 처리했다. 

레일리는 6회 처음으로 2사 전에 주자를 3루에 보냈다. 뜬공 하나, 혹은 땅볼에도 실점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롯데는 이미 106구를 던진 레일리 대신 셋업맨 진명호를 투입했다. 

탈삼진 능력이 뛰어난 진명호가 6회를 마무리하면서 레일리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칠 수 있게 됐다. 진명호가 윤병호와 정범모를 삼진으로 잡아 6회를 마무리했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