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이슈] '준우승+부상' 파예의 눈물, 경기 전 금기를 깬 죄?!

기사승인 2018.05.17 17:47

[스포티비뉴스=조형애 기자] '절대 경기 전 트로피를 만지지 마라.'

축구계 여러 금기 가운데 하나. 킥오프 전 트로피를 만지지 말라는 것이다. 만지면, 그 우승컵은 들어 올리지 못한다고 알려져 있다. 공교롭게도 이 미신은 또 들어맞았다. 드미트리 파예(31·올림피크 드 마르세유)가 저주 받은 대상이다. 그는 경기 전 트로피를 만졌고, 그는 준우승에 그치며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마르세유는 17일(이하 한국 시간) 프랑스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0-3으로 졌다. 전반 1골을 내줬고 핵심 선수인 파예마저 쓰러졌다. 전반 32분 파예는 부상을 입고 결국 교체되며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만 했다.

▲ 파예는 경기 시작 전 금기를 깼다. 트로피에 손을 댄 것이다. ⓒBT스포츠

마르세유의 준우승으로, 파예의 행동은 뒤늦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파예는 경기 시작을 위해 입장하며 왼손으로 우승 컵을 슬쩍 만지고 그라운드를 밟았다. 금기를 깬 것이다.

그 저주는 파예에게 유독 가혹했다. 파예는 우승 컵을 놓치는 동시에 부상까지 입으며 한달 여 앞으로 다가온 2018 러시아 월드컵도 불투명해졌다.

2004-05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당시 똑같은 행동을 하고서 준우승에 머무른 AC 밀란 젠나로 가투소 이후 파예는 금기를 깬 대표 사례에 이름을 남길 전망이다. 그때 우승은 그 누구도 트로피에 먼저 손을 대지 않은 리버풀이었다.

시선은 이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쏠린다. 잉글랜드와 스페인 SNS에서는 파예를 언급하며  '우승컵을 만지지 마라'고 선수들에게 당부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