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율 0.325' 오타니, 휴스턴전 4타수 무안타…LAA 2연패

기사승인 2018.05.17 13:30

▲ LA 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
[스포티비뉴스=홍지수 기자] LA 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무안타로 침묵했다.

오타니는 17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경기에서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오타니의 시즌 타율은 0.325로 떨어졌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한 오타니는 4타수 무안타 3삼진에 그쳤다. 1회 말 1사 후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고 선두 타자로 나선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2루수 쪽 땅볼에 그쳤다.

팀이 0-2로 뒤진 6회 2사 후 세 번째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 다시 선두 타자로 나선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3구 삼진으로 끝났다.

오타니뿐만 아니라, 에인절스 타선은 휴스턴 선발투수 저스틴 벌랜더를 상대로 꼼짝 못했다. 벌랜더는 9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5승(2패). 에인절스 타선은 9회까지 안타 5개를 쳤고 점수는 1점도 뽑지 못하면서 0-2, 완봉패를 당했다. 에인절스는 전날(16일) 휴스턴에 3-5로 패한 에인절스는 2연패가 됐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