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역전 8강행' 수원, 교체 카드 늦었던 이유

기사승인 2018.05.16 22:25
▲ 서정원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수원, 조형애 기자] 수원삼성 서정원 감독이 극적으로 일군 8강행에 만족해 보였다.

수원삼성은 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울산현대를 3-0으로 꺾었다. 지난 9일 1차전에서 0-1로 졌던 수원은 합산 3-1로 8강에 올랐다. 2011년 이후 7년 만에 8강 진출이다.

서정원 감독은 "정말 기분이 좋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2차전을 준비하면서, 불리한 건 사실이지만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정말 간절한 게 무엇인지' 보여주자고 했다. 선수들이 자체적으로 미팅도 많이 했다. 그런 게 운동장에서 보여졌다고 생각한다"면서 "교체를 해줘야 하는데 어느 누구 하나 바꿔줘야 할 선수가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끝까지 다 뛰어줬다. 이런 적은 축구 하면서 처음이다. 간절한게 나온 것 같다"고 기뻐했다.

수원은 적극성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서정원 감독은 "멤버로 볼 때로는 수비적으로 볼 수는 있다"면서도 "1차전에 졌기 때문에 수비로 나선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2경기를 전에 하면서 상대 장단점은 파악됐다고 생각했다. 고민고민해서 라인업을 짰다"고 했다. 이어 "가장 중요했던 건, 모든 걸 쏟아야 한다는 것이다. 기본에 충실하자고 했다. 볼을 올리고, 세컨볼은 우리가 다 따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가 실제로 다 따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두 골을 넣은 김건희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김건희와 올해 들어 미팅도 여러번 했다. 상당히 힘들어 했던 선수다. 시즌 시작하며 경기 많이 못나갔고, 23세 대표팀 중국가서 보여주려고 했지만 그곳에서도 보여주지 못해 마음이 가라앉아 있는 상황이었다"면서 "본인도 마음아파하고, 힘들어 했던 것 같다. 아픔을 이기면서 성장하는 것이다. 오히려 좋은 계기가 됐다고 본다. 요 근래 몸 컨디션이 좋았다. 한 단계 올라서면 23세 대표팀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끝으로 서정원 감독은 "힘든 스케줄을 해오고 있다. 월드컵 기간에 정말 하면서 안된 부분을 가다듬고, 차근차근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 부족한 포지션도 보강을 해야 할 것 같다"며 휴식기 계획도 밝혔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