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이스 끝내기포' 넥센, KIA전 4연패 탈출

기사승인 2018.05.16 22:04
▲ 마이클 초이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올 시즌 KIA전 첫 승을 신고했다.

넥센은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KIA 타이거즈전에서 혈투 끝에 9회 마이클 초이스의 끝내기 홈런을 앞세워 8-7로 이겼다. 넥센은 올 시즌 KIA전 4연패에서 탈출했다. 볼넷에 무너진 KIA는 최근 2연승을 마감했다.

1회 KIA가 선취점을 냈다. 1사 후 이명기가 중견수 뒤 담장 앞에 떨어지는 3루타로 출루하자 안치홍이 2루수 옆 내야안타로 이명기를 불어들였다. KIA는 1-0으로 먼저 앞섰다.

넥센은 3회 KIA 마운드가 흔들린 틈을 타 득점에 나섰다. 김혜성, 박동원의 볼넷이 나온 뒤 김규민이 동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이택근이 역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초이스가 볼넷으로 만루를 만든 뒤 장영석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다. 송성문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박동원, 김규민이 연속 밀어내기 볼넷으로 출루해 7-1이 됐다.

KIA도 6회 반격에 나섰다. 1사 후 안치홍의 볼넷, 최형우의 안타가 나왔고 2사 1,2루에서 나지완이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다. 이범호가 2타점, 이영욱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7회 KIA가 1사 1,3루에서 최형우의 1타점 2루타로 다시 추격을 시작했다. 김주찬이 자동 고의사구로 진루해 만루를 채운 뒤 나지완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2사 만루에서 이범호가 동점 2타점 적시타를 날려 경기를 7-7 원점으로 돌렸다.

넥센은 9회 초이스가 선두타자 홈런을 치며 경기를 끝냈다. 조상우가 구원승을 거뒀고 김윤동이 패전투수가 됐다.

넥센 선발 신재영은 5이닝 5피안타 4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불펜이 그의 승리를 날렸다. KIA 선발 한승혁은 2⅓이닝 3피안타 1탈삼진 2사사구 5실점으로 조기 교체됐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