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VIEW] 송광민 부상 투혼…3루와 한화를 지켰다

기사승인 2018.05.16 21:09

▲ 송광민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김건일 기자] 야구엔 ‘교체돼 들어간 선수에게 타구가 간다’는 속설이 있다.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가 대수비로 투입된 한화 3루수 송광민은 수비에 나서자마자 숨 막힌 순간이 지나갔다.

그의 수비가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KT와 경기에 5-4 승리를 불러왔다.

원래 송광민은 경기 전 오른쪽 발바닥이 좋지 않아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그런데 한화가 5-4로 역전에 성공한 7회 무사 2루에서 한용덕 한화 감독은 갑자기 신인 김태연이 있던 3루에 송광민을 투입했다.

오른손 타자 박경수가 잡아당긴 타구는 3루수 키를 넘어갔다. 좌익수 앞 안타. 이때 멜 로하스 주니어가 홈으로 달리다가 멈추자 중간에서 공을 커트한 송광민이 몸을 날려 로하스를 태그했다.

세이프가 선언되면서 무사 1, 3루 한화의 위기가 계속됐다. 타석엔 4번 타자 윤석민이 들어섰다. 역시 잡아당기는 타구가 많은 타자였다.

한화의 예상은 적중했다. 윤석민의 타구는 3루쪽으로 날아갔다. 송광민은 한 걸음 뒤로 물러나 높게 튄 바운드를 맞췄다.

이때 3루 주자 멜 로하스 주니어가 움직였다. 그러자 송광민은 팔을 휘두르는 시늉을 해 로하스를 묶었다. 곧이어 숨 돌릴 새도 없이 2루로 송구해 1루 주자를 잡았다. 2루수 정은원의 송구로 타자 주자 윤석민까지 잡아 순식간에 아웃카운트 2개가 올라갔다. 로하스는 3루에서 움직이지 못했다.

단 1초라도 망설였다면 만들어지지 않았을 긴박한 순간이었다. 경험 많은 베테랑이었기에 보여 줄 수 있었던 수비였다.

이후에도 무수히 많은 타구가 송광민에게 향했다. 하지만 송광민은 단단했다. 8회 오태곤의 기습 번트를 침착하게 처리했다. 2사 2루 득점권에서 정현의 까다로운 타구도 실수 없이 처리했다. 9회 2사 1루에서 마지막 아웃카운트 역시 송광민의 몫이었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