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NL] 김연경 "도미니카공화국 경기, 잘 준비해서 최선 다할 것"

기사승인 2018.05.16 12:12

▲ 벨기에전을 마친 뒤 이 경기를 구경온 상하이 동료 마윤웬(오른쪽)과 이야기를 나누는 김연경(가운데) ⓒ FIVB 제공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이 벨기에전 완패 충격을 딛고 다음 경기인 도미니카공화국과 경기 필승 의지를 밝혔다.

한국은 15일 중국 닝보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이하 VNL) 첫 경기에서 세계 랭킹 13위 벨기에에 세트스코어 0-3(18-25 22-25 21-25)으로 완패했다.

세계 랭킹 10위인 한국은 20대 초반 선수들로 구성된 벨기에보다 한 수 위 전력으로 평가 받았다. 그러나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무너졌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월드 스타' 김연경(중국 상하이)를 비롯해 최정예 멤버로 나섰다. 그러나 리시브가 흔들리며 제대로 된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무엇보다 벨기에에 서브 득점 9개를 허용한 점이 패인이었다.

김연경은 이 경기에서 팀 최다인 15점을 올렸다. 이재영(흥국생명)도 10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단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다.

차해원 여자 배구 대표 팀 감독은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예상보다 강한 상대를 만나 최선을 다했지만 실수가 많았다"며 "많은 실책으로 경기에서 졌다"고 밝혔다.

새롭게 전임 감독으로 부임한 차 감독은 스피드 배구를 표방했다. 세터들의 낮고 빠른 토스로 스피드 배구를 시도했지만 가장 중요한 리시브가 흔들리며 무너졌다.

이 경기에서 16점을 올리며 벨기에의 승리를 이끈 브릿 허보츠는 "이 경기에서 이겨서 우리는 기분이 매우 좋고 모두 훌륭한 경기력을 펼쳤다"며 "다음 상대인 중국은 강하지만 배우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의 주장인 김연경은 "훈련했을 때보다 더 경기가 안풀렸다"며 패인을 분석했다. 그는 "그러나 다음 경기(도미니카공화국전)를 준비하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16일 오후 세계 랭킹 9위 도미니카공화국과 VNL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도미니카공화국은 15일 열린 첫 경기에서 중국에 0-3(17-25 15-25 11-25)으로 완패했다.

한편 태국은 네덜란드에 0-3(20-25 24-26 13-25)으로 졌고 일본도 세르비아에 0-3(18-25 17-25 22-25)으로 무릎을 꿇었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