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넥센 김하성 화분 정리하다가 손바닥 부상, 1군 말소

기사승인 2018.05.14 16:19

▲ 김하성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이정후에 이어 김하성까지 다쳤다.

넥센은 14일 김하성이 집에서 깨진 화분을 정리하다가 손바닥 자상을 당해 7바늘을 꿰맸다고 밝혔다.

넥센은 김하성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고 덧붙였다.

김하성은 올 시즌 넥센 주전 유격수로 42경기에 출전해 6홈런 타율 0.320을 기록하고 있었다.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승선도 유력했다.

이날 넥센은 외야수 이정후의 정밀진단 결과 왼쪽 종아리 근육 미세 손상이라고 발표했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