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풍덩 또 풍덩…여전히 까다로운 TPC 소그래스 17번 홀

기사승인 2018.05.12 12:12

[스포티비뉴스=임정우 기자] ‘파3 17번 홀을 무사히 넘겨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100만 달러)에 떨어진 특명이다. 

11일(한국 시간)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리고 있는 ‘제5의 메이저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서는 그린이 호수 속에 섬처럼 떠 있는 17번 홀을 잘 넘겨야한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2003년 이후 최근 15년간 17번 홀에서 물에 빠진 공의 개수만 703개"라며 "해마다 평균 46.9개의 공이 워터 해저드로 향했다"고 보도했다. 

17번 홀에서 티샷을 정확하게 치지 못하면 공이 물에 빠지거나 그린 위로 공을 보내도 바운드가 크게 튀면 워터 해저드로 사라지게 될 확률이 크다. 그렇기 때문에 세계 최고 선수들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도 17번 홀에서 고전하고 있다. 

이번 대회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도 많은 선수들이 17번 홀에 발목을 잡혔다.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는 24차례, 2라운드 21차례 등 이틀간 45개의 공이 17번 홀 주위 물속으로 들어갔다. 최근 15년 평균 46.9개가 빠졌는데 올해는 2라운드 만에 거의 비슷한 수의 공이 물로 향한 셈이다. 

2009년부터 올해까지 10년 사이에 대회 2라운드까지 가장 많은 공이 17번 홀 그린 주위 워터 해저드로 향한 기록은 바로 지난해로 48차례 '풍덩 쇼'가 펼쳐졌다. 그다음 기록이 바로 올해다. 

2라운드까지 2위에 무려 5타나 앞선 단독 선두인 웨브 심프슨(미국)은 2라운드 17번 홀에서 공을 물에 빠트리는 바람에 더블보기를 적어냈다. 그는 11번부터 16번 홀까지 6개 홀 연속 버디로 신바람을 내다가 17번 홀에서 급제동이 걸렸다. 2라운드에서 9언더파를 친 심프슨은 17번 홀 더블보기가 아니었더라면 이날 하루에만 10타 이상 줄일 수도 있었다. 

9언더파 135타로 선두에 6타 뒤진 공동 5위 체선 해들리(미국)도 16번 홀까지 보기 없이 6언더파로 순항하다가 17번 홀 더블보기, 18번 홀 보기가 연달아 나오는 바람에 단독 선두 심프슨과의 격차가 5타 차로 벌어졌다.

그렇다고 해서 버디가 전혀 나오지 않은 것은 아니다. 17번 홀에서 버디를 잡은 선수는 출전 선수 144명 가운데 1라운드 21명, 2라운드 15명에 있었다.

'디펜딩 챔피언' 김시우(23, CJ대한통운)는 2라운드 17번 홀에서 공을 한 차례 물에 빠트렸다. 불행 줄 다행인 것은 세 번째 샷을 홀 가까이에 붙이며 보기로 막은 것이다. 이 대회 역사상 최초로 2연패를 노리고 있는 김시우는 중간합계 5언더파(139타) 공동 25위로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사진] TPC 소그래스 17번 홀, 김시우 ⓒ GettyImages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