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만족스러운 하루” 김시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연패 발판 마련

기사승인 2018.05.11 12:12

▲ 김시우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임정우 기자] ‘디펜딩 챔피언’ 김시우(23, CJ대한통운)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연패에 도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김시우는 11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파 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타를 줄였다.

대회 첫날 5언더파를 기록한 김시우는 공동 선두 그룹에게 1타 뒤진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시우는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해 11·12번 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첫 14개 홀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기록했다. 한때 단독 선두로까지 올라섰으나 후반 7·8번 홀 연속 보기로 타수를 잃고 마지막 9번 홀에서도 아쉬운 버디 기회를 놓쳤다.

경기 후 김시우는 “만족스러운 하루였다”며 “마지막 세 홀에서의 플레이는 아쉽지만 전체적으로 경기를 잘 했다. 1라운드를 통해 부족한 부분을 알게 된 만큼 남은 라운드에서는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최연소 우승이라는 역사를 만든 김시우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대회가 시작된 지 44년 만에 처음으로 2연패에 성공한 선수가 된다.

PGA 투어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선 유독 디펜딩 챔피언들이 부진했다. 메이저 대회에서도 14번의 2연패가 나왔지만 플레이어스에선 아직 없다. 

지금까지 전년도 우승자들이 거둔 최고 성적은 세 차례의 공동 5위고, 선두와의 격차가 가장 좁았던 것은 4타 차다. 2015년 우승자 리키 파울러(미국)를 비롯한 9명은 이듬해 컷 탈락했다.

아직 1라운드에 불과하지만 김시우의 이날 성적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TPC 소그래스로 무대를 옮긴 1982년 이후 디펜딩 챔피언들의 1라운드 성적 가운데 가장 좋은 것이라고 PGA 투어는 전했다.

김시우는 2연패 가능성에 대해 “1라운드를 잘 치렀지만 아직 3라운드 경기가 남아 있다”며 “앞으로 남은 라운드가 중요하다.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더 중요해지는 만큼 타이틀 방어를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 김시우 ⓒ GettyImages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