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4이닝 무실점' 듀브론트 "개막하면 더 잘 던질게요"

기사승인 2018.03.13 16:16

▲ 롯데 펠릭스 듀브론트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신원철 기자] 첫 시범경기에서 4이닝 무실점. 하지만 롯데 펠릭스 듀브론트는 완전히 만족하지 않았다. 정규 시즌이 개막하면 더 좋은 공을 던지겠다는 마음이다. 

롯데 자이언츠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시범경기에서 3-4로 졌다. 1-4로 끌려가던 7회 전준우-이병규의 연속 2루타와 김문호의 중전 적시타로 추격했으나 결국 동점을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수확은 있었다. 새 외국인 투수 듀브론트가 4이닝 동안 안타를 하나도 맞지 않았다. 1회 몸에 맞는 공과 볼넷이 있었지만 상대 4번 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를 3루수 병살타로 막아 위기를 넘겼다. 

듀브론트는 경기를 마친 뒤 "사직구장이 홈구장이라는 게 마음에 든다. 남은 기간 더 적응할 것들이 있겠지만 여러 면에서 만족스럽다"고 첫 시범경기 등판 소감을 밝혔다. 

경기 내용에 대해서는 "1회는 아쉬웠다. 김현수에게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하고 박용택에게도 볼넷을 줬다. 그러나 더 좋은 공을 던질 수 있다고 믿었다. 2회부터 내 공을 던진 것 같다. 시즌이 개막하면 더 좋은 공을 던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직 보여줄 게 남았다며 각오를 다졌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