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S] 이번에는 영화 감독…끊임없는 연예계 성추문

기사승인 2018.02.22 18:08

▲ 성희롱 사건이 불거진 조근현 감독. 제공|롯데 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연극계에서 시작된 성추행 폭로가 영화계까지 이어졌다. 최근까지 활발히 활동해온 조근현 감독이 사건의 주인공이다.

설 명절 개봉한 영화 '흥부'를 연출한 조근현 감독이 부적절한 언행으로 성희롱 사건에 휘말렸다. 영화사 측은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한 후 모든 홍보 일정에서 조 감독을 제외 시켰다.

조근현 감독은 '흥부' 언론시사회 후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초반에는 순조롭게 진행됐지만, 인터뷰를 하루 앞 둔 지난 8일 취소 통보를 했다. 건강상의 이유였지만, 사실은 성희롱 문제였다. 이후 진행된 '흥부' VIP 행사와 무대인사 등 조근현 감독은 철저하게 홍보 일정에서 빠졌다.

조근현 감독의 문제는 '흥부'가 아닌 다른 현장에서 벌어졌다. 오디션에 응한 신인 여배우들에게 한 부적절한 언행이 문제가 됐다. 해당 현장에 있던 한 여배우가 SNS에 게재 하면서 알려졌다. 이 여배우는 "조근현 감독이 여배우는 연기력이 중요한 게 아니다. 여배우는 여자 대 남자로서 자빠뜨리는 법을 알면 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깨끗한 척 조연으로 남느냐 자빠뜨리고 주연하느냐 어떤 게 더 나을 것 같아라고 했다. 오늘 말고 다음 번에 또 만나자. 술이 들어가야 사람이 좀 더 솔직해진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시작은 연극계였다. 한 사건 만으로도 심각했다. 하지만 이 사건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배우 조민기에 이어, 코미디로 유명한 조연 배우 오 모씨까지 성추문이 불거졌다. 점차 확산되던 성추문은 이제 영화계까지 번졌다.

영화계 성추문의 주인공 조근현 감독은 현재 외부와의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