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곤지암' 정범식 감독, 공포 영화의 패러다임을 바꾼 제임스 완과 비견

기사승인 2018.02.20 10:04

▲ 영화 '컨저링'-'곤지암' 포스터. 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쇼박스

영화 '곤지암'을 연출한 정범식 감독이 할리우드 공포 영화의 대가 제임스 완 감독과 비견되고 있다.

제임스 완 감독은 '애나벨' '컨저링2' '애나벨: 인형의 주인' 등의 연출과 제작에 참여해 '컨저링 유니버스'라는 세계관을 확장하며 '피 한 방울 없이도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하는 호러 거장으로 떠올랐다. '컨저링'은 2013년 국내 개봉해 230여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외화 공포영화 사상 역대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실화 소재로 흥미를 끌고 예상을 벗어난 영리한 타이밍에 등장하는 악령, 이를 뒷받침하는 적절한 음향 효과로 공포를 유발하며 특유의 연출 방식을 고수해 온 제임스 완 감독은 전 세계 공포 영화 팬들을 사로잡으며 자신만의 브랜드 네임을 만들어냈다.

'인시디어스' 시리즈를 통해서는 '하우스 호러'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그는 "감독으로서 어떻게 하면 관객을 더 몰아갈 수 있을지 고민을 한다. 무서운 장면을 구성할 때 관객이 '저게 나일 수도 있어' '내가 저 상황이라면 어떻게 할까'라고 생각하길 바란다. 저기서 뭐가 튀어나올 거 같다 싶으면 다른 데서 나오게 한다"고 공포 연출 방법론을 소개한 바 있다.

할리우드에 제임스 완이 있다면, 국내에서는 정범식 감독을 빼놓을 수 없다. 그의 첫 연출작 '기담'은 1942년 경성을 배경으로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아름다운 영상미, 풍성한 감정 묘사로 호러 애호가들 사이에서 지금까지도 전설적인 공포영화로 회자되는 작품이다. 옴니버스 영화 '무서운 이야기'에서도 소름 끼치는 연출력을 보여준 그는 패러다임을 깨는 참신한 아이디어로 항상 새로운 충격을 선사하며 한국 호러 장르의 대표적인 감독으로 불려왔다.

이렇게 꾸준히 공포 영화에 도전해 온 정범식 감독이 새 영화 '곤지암'으로 올 3월 관객들을 만난다.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다.

정범식 감독은 지금까지 국내 공포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실험적인 제작 방식과 체험 공포라는 신선한 장르에 도전하며 자신의 역량을 다시 한번 발휘할 전망이다. 그는 단순한 영화 관람을 뛰어넘어 직접 곤지암 정신병원에 와 있는 듯한 체험 공포를 실현시키기 위해 제작부터 촬영, 미술, 사운드 등 모든 제작 과정을 철저하게 계산하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빠른 속도로 살고 있는 만큼 요즘 관객들은 화면을 오랫동안 응시해주지 않는다. 하지만 공포 영화만큼은 어디서 무엇이 나올지 모른다는 긴장감 때문에 유일하게 응시해 준다. 그렇기 때문에 공포 영화는 실험적인 시도를 많이 할 수 있다"라고 공포 영화만의 매력을 전한 만큼 그가 개척할 새로운 장르에 관심이 모아진다.

'곤지암'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이 시각 관심정보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