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 1일 국내 도착…유재석·수지·이상화 등 참여

기사승인 2017.10.31 23:11

▲ 올림픽 성화 채화 ⓒ 문화관광체육부 제공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성공 개최를 염원하는 여러 분야 스타들의 성화 봉송 릴레이가 시작된다.

성화 봉송 첫날 MC 유재석과 무한도전 멤버들을 비롯해 연예인 수지,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3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이상화(스포츠토토) 등이 주자로 나선다.

축구인 차범근-차두리 부자 등 연예계와 체육계를 대표하는 인물들이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봉을 들고 나선다.

11월 1일 전세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는 곧바로 인천대교를 출발점으로 해서 101일 동안 2,018㎞ 대장정을 시작한다.

성화 봉송 첫날부터 스타들이 주자로 나서 아직 달아오르지 않은 평창 동계 올림픽 붐업에 힘을 보탠다.

7,500명이 나서는 성화 봉송에서 영광의 1번 주자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차세대 주자인 유영(과천중)이 맡았다. 유영은 11살에 출전한 2016년 피겨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김연아가 세웠던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경신했다.

나이 제한 때문에 평창 동계 올림픽에는 나설 수 없지만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목표로 훈련하는 기대주여서 1번 주자의 중책을 맡았다.

첫날 성화 봉송의 두 번째 주자는 남녀노소를 통틀어 폭넓은 인기를 누리는 유재석이 맡는다. 유재석은 TV 예능 프로그램인 무한도전 멤버들과 함께 성화 봉송에 동참한다.

성화 봉송 첫날 6번째 주자는 '국민 첫사랑'이라는 별명을 가진 수지가 담당한다.

인천대교와 송도 구간에서 펼쳐지는 첫날 성화 봉송에는 이상화도 잠시 훈련을 멈추고 짬을 내 참가한다.

이들뿐만 아니라 스포츠 스타들도 성화 봉송에 대거 나선다.

11월 4일 부산에서는 축구 대표 팀 코치를 맡은 차두리가 2011년 경기 도중 심장마비로 쓰러졌다가 기적적으로 깨어난 신영록과 함께 그의 재기를 돕는 뜻깊은 성화 봉송에 나선다.

차범근 전 축구 대표 팀 감독은 축구 꿈나무 11명과 단체 성화 봉송을 준비하고 있고, 많은 선행으로 칭찬 받고 있는 가수 션은 교내 봉사 활동에서 나눔을 실천하는 학생들과 함께 성화 봉송에 참여한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펜싱 금메달리스트 박상영과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사진작가 조세현 등도 성화 봉송 릴레이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내년 1월 5일부터 경기도 지역을 지나는 성화는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 이영표 전 축구 대표 팀 선수, 방송인 크리스티나 등의 손을 거치게 된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