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창석-전혜진, '택시운전사'에 부부로 깜짝 출연

기사승인 2017.07.12 12:06
▲ 영화 '택시운전사'에 출연한 배우 전혜진(위)-고창석. 제공|(주)쇼박스

[스포티비스타=이은지 기자] 배우 고창석과 전혜진이 영화 '택시운전사'에 특별출연했다.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유쾌한 매력과 안정된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무한 신뢰를 얻고 있는 고창석과 전혜진이 김만섭(송강호)이 세든 집의 주인이자 부부로 변신, 1980년 5월 서울에서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그 시절 사람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만섭의 동료 기사이자 인정 많은 집주인인 상구 아빠(고창석)는 만섭이 월세 갚을 돈을 빌려달라는 말을 꺼낼 정도로 막역한 친구 사이이다. 그는 만섭과 기사 식당에서 밥을 먹다가 광주 당일치기 왕복 10만원 건수에 대해 함께 듣는다. 고창석은 짧은 순간이지만 등장만으로도 극 초반에 유쾌한 공기를 불어넣는다. 특히 공개된 스틸에서 1980년대의 보잉 선글라스와 올빽 머리로 눈길을 모은다. 

고창석은 '영화는 영화다' '의형제' '고지전'에 이어 '택시운전사'까지 장훈 감독과 총 네 작품을 함께하며 특별한 인연을 이어 가고 있다. 고창석은 "작은 역할이지만 '택시운전사'에 출연하겠다고 감독님께 우겼다. 시나리오를 감동적으로 봤고, 영화에 보탬 되고 싶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친구의 아내지만 만섭이 눈치를 보는 상구 엄마 역은 전혜진이 맡았다. 이전 작품들에서 안정된 연기력으로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준 전혜진은 '사도' 이후 '택시운전사'를 통해 송강호와 짧지만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며 완벽한 시너지를 발산한다. 

세련된 헤어스타일과 날선 눈빛으로 만섭을 바라보고 있는 상구 엄마의 모습에서는 남편 상구 아빠도 만섭도 찍소리 못할 정도로 강한 기가 느껴진다. 하지만 알고보면 혼자 밥상을 차리는 만섭의 딸 은정에게 국을 챙겨주기도 하는 등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다.

한편 고창석과 전혜진이 부부로 지원사격에 나선 '택시운전사'는 8월 2일 개봉 예정이다.

영화 '택시운전사' 2차 예고편

이 시각 관심정보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