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혜진-기보배, 양궁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개인 결승 맞대결

기사승인 2017.05.20 11:11

▲ 장혜진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홍지수 기자] 장혜진(LH)과 기보배(광주시청)가 2017년 현대 양궁 월드컵 1차 대회 여자부 개인전 결승에서 맞붙는다.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관왕 장혜진은 19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대회 리커브 종목 여자부 개인전 준결승에서 일본에 귀화한 엄혜련(하야카와 렌)을 세트 점수 6-2로 이겼다.

기보배는 준결승에서 러시아의 주전 세냐 페로바를 7-3으로 꺾었다.

두 선수는 리우 올림픽 4강전에서 맞붙어 장혜진이 7-3으로 이겨 결승에 올라 금메달을 차지했다.

장혜진 최미선(광주여대) 강채영(경희대)으로 구성된 여자 대표 팀은 단체전 8강전에서 러시아에 0-6으로 져 탈락했다.

리커브 남자부에서는 리우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우진(청주시청)이 결승에 올랐다.

김우진은 8강전에서 오진혁(현대제철)을 꺾고 올라온 세프 판 덴 베르그(네덜란드)를 슛오프 접전 끝에 6-5로 이겼다.

임동현(청주시청)은 4강전에서 스티브 위즐러(네덜란드)에게 2-6으로 졌다.

대표 팀은 임동현 김우진 오진혁이 출전한 남자부 단체전과 김우진과 장혜진이 출전한 혼성팀전에서는 결승에 올랐다.

기계 활 컴파운드 종목에서는 여자부 단체전과 혼성팀전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