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샌안토니오 팬, 카와이 레너드 다치게 한 상대 선수 고소

기사승인 2017.05.18 15:03

▲ 카와이 레너드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홍지수 기자] 미국 프로 농구(NBA) 샌안토니오 스퍼스 팬이 주전 선수인 카와이 레너드를 다치게 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선수와 구단을 고소했다.

미국 텍사스주 지역 신문 샌안토니오 익스프레스 뉴스는 18일(이하 한국 시간) "시즌 티켓을 구매한 지역 기념품 상점 주인 후안 바스케스가 자자 파출리아와 그의 소속 팀 골든스테이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샌안토니오와 골든스테이트는 2016-2017 시즌 NBA 서부 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을 벌이고 있다. 15일 열린 1차전에서 샌안토니오는 3쿼터 초반까지 20점 넘게 앞서고 있었다.

이때 레너드가 슛을 던지고 내려오는 과정에서 파출리아의 발을 밟아 왼쪽 발목을 다쳤다. 샌안토니오는 레너드가 벤치로 물러난 이후 갑자기 흔들리며 역전을 허용해 111-113으로 졌다.

레너드가 결장한 2차전에서는 힘 한번 써 보지 못하고 100-136으로 완패했다.

레너드는 3차전 출전 여부도 불투명하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분노한 샌안토니오 팬이 파출리아를 상대로 법정 소송을 벌이기로 한 것이다. 파출리아가 점프하고 내려오는 레너드의 착지 지점에 고의로 발을 집어넣은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커지고 있다.

원고 측 변호를 맡은 알폰소 켄나드 주니어는 "골든스테이트 소속 파출리아의 행위는 샌안토니오 구단의 경쟁력을 심각하게 훼손했고 원고들이 구매한 시즌 티켓의 가치도 현저하게 낮추는 결과를 낳았다"고 주장했다. 원고 측은 파출리아의 행위를 두고 "변명의 여지가 없이 고의적이며 악의적으로 레너드의 착지 지점을 침범했다"고 지적했다.

그레그 포포비치 샌안토니오 감독은 "파출리아의 행위는 위험하고 스포츠맨십에 어긋나는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파출리아는 1차전을 마친 뒤 이와 같은 주위 비난에 "나는 '더티 플레이어'가 아니다"고 항변했다.

고소장에는 "이번 파출리아의 행위로 발생한 손해 금액은 7만3,000달러(약 8,200만 원)에 이른다"고 적시됐다.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